정상직씨, 제2대 논산시족구협회장 당선

정상직씨, 제2대 논산시족구협회장 당선

15년간 경기이사 맡아 족구발전 위해 헌신

  • 승인 2021-01-20 00:27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정상직 논산시족구협회장
정상직 용인대제일체육관 관장(50)이 제2대 논산시족구협회장으로 당선됐다.

정 당선자는 논산시족구협회 전무이사 겸 경기이사로 이번 회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해 지난 16일 논산시족구협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장병일·논산시족구협회 수석부회장)로부터 당선증을 받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신임 정 회장은 “지난 15년간 논산시연합회장부터 통합 초대협회장을 맡아 헌신적으로 논산 족구발전을 위해 열정을 다하신 정청식 회장님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정청식 회장님의 가르침을 잘 이어받아 논산시 족구인들이 족구를 통해 행복하게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기반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과묵하고 성실해 선후배들로부터 인정받는 정 회장은 2000년도 초반 논산시족구단 전국 최강부 선수로 맹활약하다 운동 중 부상을 당해 이후 협회 전무이사와 경기이사를 맡아 족구발전을 위해 남다른 열정을 불태웠다.

논산동성초와 기민중, 논산공업고, 용인대 체육학과를 졸업한 정 회장은 논산자율방범대장, 놀뫼로타리클럽 활동 등 지역사회 봉사활동에도 앞장서 논산시장, 교육장, 경창서장 등 다수의 표창을 받는 등 폭넓은 사회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정 회장은 부인 이순관(48)씨와의 사이에 3녀를 두고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3.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