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로컬푸드 직매장 3호점 논란에 주민만 피해

세종시 로컬푸드 직매장 3호점 논란에 주민만 피해

새롬동에 오는 10월 착공... 당초 계획보다 2년여 늦어져
예산 문제와 입지갈등 등 원인... 주차장 조성은 추후 해결 과제

  • 승인 2021-01-20 16:01
  • 신문게재 2021-01-21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KakaoTalk_20210105_141714178
세종시청사 전경.
재정부담과 입지 논란으로 세종 로컬푸드 직매장 '싱싱장터' 3호점 입점이 늦어지면서 피해는 고스란히 인근 주민들이 입게 됐다.

20일 세종시에 따르면 세종 로컬푸드 직매장 3호점은 새롬동 주차장에 조성되며 현재 실시설계에 들어간 상태다. 오는 10월 착공해 내년 7월께 준공 예정이다. 애초 계획보다 2년여 정도 늦어진 것이며, 주차타워 건립도 포기해 추후 주차난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세종시 로컬푸드 직매장은 지난 2015년 9월 싱싱장터가 도담점(1호점) 개장 이래 개점 5년 만에 누적 매출 1000억원을 달성했다. 농업인의 소득을 늘리고 시민 건강을 향상시키는 등 도시와 농촌의 교류, 공존과 상생 대표 모델로 자리 잡았다.

이를 바탕으로 세종시는 3호점과 4호점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2019년 4월 정례브리핑에서 "세종형 로컬푸드 2단계 사업으로 직매장인 싱싱장터 3호점과 4호점을 복합문화시설로 추가 건립한다"면서 3호점을 2020년까지 2생활권 새롬동에 건립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세종시가 재정위기 사태를 겪으면서 시기가 미뤄졌다. 시 재정여건이 악화되면서 사업규모 축소와 예산투입을 최소화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결국 재정 문제는 3호점 입지 이전 '논란'으로 이어졌다. 시가 예산 절약 등을 이유로 다정동 공공 임대아파트 내 상가로 입지 변경을 검토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새롬동 주민들의 반발을 불렀다.

결국 시는 당초 계획대로 새롬동에 113억 원(건축비 83억 원, 부지매입비 30억 원)을 투입해 건립하기로 했다. 다만, 주차타워는 짓지 않기로 해 당초 사업비보다 80여억 원을 줄였다. 주차장 부지를 매입해 주차타워형으로 직매장을 건립해야 한다는 점에서 재정적 부담이 큰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주차타워를 건설하지 않기로 하면서 추후 주차난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앞으로 시가 해결해야 하는 과제가 됐다.

시 관계자는 "당초 부지 절반을 매입해 공공청사나 문화시설 용도변경을 통해 로컬푸드 직매장을 포함한 3층 규모의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라면서 "인근 주차부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 중으로 주차난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이륜차 난폭운전 강력 단속 나서
  2. 학폭 논란에 코로나 확진 덮친 남자배구 2주간 운영 중단
  3. [나의 노래] 권성희의 '나성에 가면'
  4.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5.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3. 대전 상반기 아파트 분양일정 연기된다
  4.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5. 양승조 與 대선경선 출마선언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