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관, 화염 번지는 건물 옥상서 2명 인명구조 '화제'

충남소방관, 화염 번지는 건물 옥상서 2명 인명구조 '화제'

  • 승인 2021-01-20 17:22
  • 신문게재 2021-01-21 5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사다리소방관
충남소방관이 공장 전체로 화염이 번지는 상황에서 건물 옥상에 있던 직원 2명을 인명 구조한 사실이 화제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20일 0시 33분께 보령의 한 종이박스 생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보령소방서 웅천119안전센터 소방관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불이 공장 내부 전체를 휘감은 상태였다. 옥상에는 공장 직원 2명이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고 있었다. 현장에 있던 소방관들은 지체 없이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지상에 안전매트를 설치하고, 복식사다리를 활용해 옥상으로 진입해 구조했다.

이중 1명은 거동이 불편해 사다리를 통한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소방관의 차분한 대처로 무사히 구조됐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소방관들의 정확한 상황 파악과 신속하고 안전한 대응으로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불이 나면 무엇보다 대피가 우선"이라고 당부했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3.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