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 명품브랜드에서 배우는 ‘혁신’의 미학

[편집국에서] 명품브랜드에서 배우는 ‘혁신’의 미학

  • 승인 2021-01-23 14:36
  • 수정 2021-01-23 14:42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한세화인물사진
한세화 디지털룸 1팀 기자
나에게도 명품가방이 있다. 오래전에 산 루이비통과 지난 결혼기념일에 받은 버버리. 중저가 브랜드는 몇 개 있지만, 제대로 된 명품가방은 두 개가 전부다. 마니아가 아니어서 명품브랜드에 열광하는 이유를 예전에는 도대체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소유하고 몸과 가까이하다 보니 이 녀석들만의 오묘한 매력을 알 것도 같았다. 단순히 질리지 않는 패턴과 스테디한 디자인 때문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이들의 경영철학 내지는 가치관으로 호기심이 커졌다. 말하자면 '장수의 비결'이랄까.

'버버리'는 과거 럭셔리를 추구하는 명품 산업의 특성상 폐쇄적이었다. 그러다 2003년 안젤라 아렌츠가 CEO를 맡게 되면서 큰 변화를 맞이한다. 우선, 새로운 고객이자 미래 소비층인 밀레니얼 세대에 주목했다. 'Fully Digital Transformation' 전략을 내세워 생산부터 조직, 프로세스, 마케팅, 커뮤니케이션까지 기업 전반에 일대 혁신을 끌어냈다. 전 세계에 흩어져 있던 TI 조직도 통합해 물류부터 판매 데이터까지 실시간 관리 체제로 전환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패션쇼의 변화다. 밀레니얼 세대들의 감성에 맞춰 당시 론칭한 아이폰5와 아이폰5S를 통해 쇼를 생중계했다. 더불어 애플 뮤직에 버버리 채널을 오픈해 쇼에 사용될 음원을 추천받고 판로까지 확장했다.

'루이비통' 역시 공격적인 경영 행보로 유명하다. 2017년 스트릿 브랜드인 슈프림과 협업해 큰 관심을 끌었다. 상류층의 전유물로 인식됐던 브랜드가 특정 동네 사람들한테만 사랑받는 서민 브랜드에 손을 내민 거다. 파격은 계속됐다. 게임 브랜드인 '리그 오브 레전드'와도 콜라보했다. 게임 내 여성 캐릭터의 옷에 루이비통 모노그램 패턴을 적용하고, 캐릭터 무기에 로고를 새겨 넣었다. 또 온라인에 그치지 않고 제품생산량을 늘려 오프라인까지 판로를 넓혔다.

루이비통과 버버리는 고유의 정통성에서 과감히 탈피해 혁신했다. 혁신(革新)은 '살가죽을 벗겨낸다'라는 뜻을 품고 있다. 수많은 조직에서 시무식 때마다 습관처럼 부르짖는 상투적인 용어로만 인식됐지만, 사실 함부로 써서는 안 되는 용어다. 내 살갗을 벗겨내는 고통에 버금갈 만큼의 노력을 기울이거나 해보지 않은 일을 통해 바꾸거나 고쳐서 새롭게 했을 때 혁신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신축년에 접어들면서 사내 조직이 개편됐다. 기존의 미디어부와 편집부, 몇 개의 출입처가 합쳐져 '디지털룸'으로 재구성됐다. 지방언론에서는 유례없는 파행 행보이기에 관심과 기대, 우려가 뒤섞여있다. 가 보지 않은 길을 가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지만, 새로운 환경을 마주했을 때 등장할 또 다른 자아를 발견한다는 생각에 설레기도 한다. 모든 게 새로워진 이 상황을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며, 과거 코미디프로그램을 보던 세대로서 '유머1번지'에 나왔던 유행어가 생각난다. "잘 돼야 될 텐데…."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1.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2.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3.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4.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연습 주력"
  5.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