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환경운동연합 "금강보 해체 시기 확정하라"

대전환경운동연합 "금강보 해체 시기 확정하라"

한정애 환경부 장관에 촉구
"개발 논리 맞서 환경 대변해야"

  • 승인 2021-01-24 12:3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Cap 2021-01-24 10-08-43-071
▲대전환경운동연합
대전환경운동연합이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에게 금강 보 해체 시기 확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24일 논평을 내고 "장관은 조속히 보 해체 시기 관련 협의체를 마련하고, 보 해체 절차를 밟아야 한다"며 "관련 논란을 매듭짓고 보 처리방안 이행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가물관리위원회는 보 처리방안을 발표하면서 금강보 해체 시기 확정은 환경부에 넘겼다.

이들은 "금강은 보 상시개방을 통해 강 스스로 자연성 회복의 가능성을 증명했을 뿐만 아니라 10여 년 동안 지역 여건 고려, 주민 의견 수렴, 농업용수 등에 대책을 마련했음에도 해체 시기를 짓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 해체 시기를 확정해도 진행 절차는 산적해 있고, 정치의 시간은 계속 흘러가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마지막이 될 한정애 장관은 마땅히 4대강사업 보 해체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환경부는 국토부 2중대라는 오명이 생길 정도로 개발 일변도의 강산 개발에 손을 들어왔다"며 "한정애 장관의 첫 무대는 금강보 해체 시기 확정이다. 개발 논리에 맞서 강산의 권리를 대변하라"고 덧붙였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