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자에 냉혈, 주변관리 낙제점" VS "손가락 잘렸나, 모두 측근 아냐"

"약자에 냉혈, 주변관리 낙제점" VS "손가락 잘렸나, 모두 측근 아냐"

박범계 후보자 인사청문회 '혈전'
고시생 폭행논란 측근범죄 화약고
野 도덕성 집중공격 與 檢개혁 방점

  • 승인 2021-01-25 16:15
  • 수정 2021-01-25 16:16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20210125_YLeVcY
여야는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그동안 제기된 갖가지 의혹 등을 둘러싸고 혈전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의 도덕성 논란을 부각하면서 공격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차단막을 치면서 검찰 개혁과 관련한 질의에 방점을 찍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부산사상) "답답하고 절박해서 1년 간 사법시험을 존치해달라고 읍소하는 힘 없는 고시생에게 개인정보법을 운운하고 맞을 뻔 했다는 냉혈함을 보였다"며 "박 후보자가 가진 약자에 대한 인식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지난 2016년 박 후보자의 서울 주거지 앞에서 사법시험을 존치해달라는 한 고시생의 멱살을 잡고 욕설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비판한 것이다.

그러자 여당에선 바로 박 후보자 엄호에 나섰다. 민주당 신동근 의원(인천서을)은 서 "이분들에게도 절박성은 있겠습니다만 어떻게 보면 사회적 약자는 아니다"며 "비정규직으로서 열악한 환경에서 손가락 잘려가면서 일한 노동자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 "그렇지만 어쨌든 이분들이 절박한 민원이든 뭐든 있으면 장관으로서 포용적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덧붙였다.

여야는 박 후보자 측근 시의원 등의 범죄 사실과 관련해서도 충돌했다.

장제원 의원은 "박 후보자 주변은 범죄자로 둘러싸여 있다"며 "주변 관리는 낙제점으로 이런 상황에서 나는 상관없다고 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몰아세웠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의원님 지적에 상당히 공감을 하고 유감"이라고 몸을 낮췄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송기헌 의원(원주을)은 "시의원이다, 과거에 (같이)근무한 사람이다 해서 (박 후보자) 측근이다 말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김소연 전 국민의힘 유성을 당협위원장 폭로로 불거진 공천 금품요구 사건과 관련해서도 "(박 후보자가)불기소 된 사건을 가지고 자꾸 이야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대한민국 검사가 검찰총장 한 명인 것 같다"며 "검찰청법에도 검사의 권한이 총장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이 아니라 독자적으로 돼 있다"며 검찰 개혁 필요성을 촉구했다.

여야는 이날 인사청문회에 시작에 앞서 국민의힘이 신청한 김소연 전 당협위원장과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이종배 대표 등의 증인 채택 무산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수원을)은 "어제 국민의힘이 국민청문회라는 이름으로 '셀프 청문회'를 하고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라는 의견을 냈다는 보도를 보았다"며 "유감을 표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부산북구강서을)은 "증인과 참고인을 1명도 받아주지 못하겠다고 하니 국민들께 박 후보자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청문회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