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대전 집단감염] IEM국제학교 최초 감염경로는? "모든 가능성 조사"

[코로나19-대전 집단감염] IEM국제학교 최초 감염경로는? "모든 가능성 조사"

선교 목적 같은 MTS와 BTJ열방센터 접촉 가능성 살펴봐야
입소시기 다르지만 재학생과 MTS 양성 비율 신입생 보다 높아

  • 승인 2021-01-26 16:38
  • 수정 2021-01-27 08:40
  • 신문게재 2021-01-27 1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KakaoTalk_20210126_151249507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이 IEM 재학생과 신입생의 코로나 양성 비율을 비교한 표를 보여주고 있다.
미궁에 빠진 비인가 시설 IEM 국제학교 집단감염 경로와 관련해, BTJ 열방센터와의 접촉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만약 일말의 가능성이 역학조사를 통해 '확증'이 된다면 종교·선교발(發) 최다 집단감염의 진원지라는 비판과 그에 따른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확하게는 IM선교회 소속 선교사 훈련 프로그램인 MTS와 BTJ열방센터의 연관성이다. 두 곳 모두 '선교'라는 같은 목표가 있고, 활동 영역이 넓은 20~30대가 중심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를 고려할 때 MTS가 대전에 머물던 시점인 지난해 연말부터 1월 초까지 BTJ와의 만남은 충분히 가능성 있다는 게 방역 당국의 얘기다.

우선 대전시는 IEM 국제학교에 머물렀던 재학생, 신입생, 교직원과 가족, 그리고 MTS 가운데서 최초 감염원을 찾고 있다. 재학생은 69명 가운데 68명, 신입생은 59명 중 47명, 교직원과 가족은 38명 중 21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강원도 홍천으로 옮겨간 MTS는 40명 가운데 39명이 확진됐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26일 브리핑에서, "양성 비율을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신입생 확진 비율이 낮다. 평균값을 냈을 때 재학생이 신입생보다 평균 수치가 1이 높았다. 비록 1차이지만, 먼저 입소한 재학생 또는 MTS가 같이 머물던 시기에 감염됐다고 보는 것이 확률적으로 높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재학생은 1월 4일부터 입소했고, 신입생은 10일, MTS는 지난 연말부터 IEM 국제학교에서 지냈다. 신입생이 입소하면서 건물 내 밀집도가 높아지자 MTS가 홍천으로 옮겨 갔다는 정황상 MTS와 재학생 우선 감염이 더욱 신빙성이 있다.

대전시는 재학생과 신입생에 비해 MTS가 연령이 높고 활동성이 넓기에 이들에 대한 동선과 접촉 이력 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보고 접촉 가능성은 열어두되, 감염경로를 좁혀가는 역학 방식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정부는 목적 여부와 관계없이 비인가 시설의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이에 대전시는 비인가 시설인 CAS 1곳에 대해 현장 조사를 마쳤고, 예방 차원에서 125명에 대한 코로나 검사를 진행 중이다. 시에 따르면, 대전 CAS 직원의 자녀가 지난 10일 IEM에 입소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