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대 대전상의 회장 선거 3월 10일로 사실상 확정

제24대 대전상의 회장 선거 3월 10일로 사실상 확정

정기의원총회 의결만 남아... 다음달 16일 선거일 공고 시작으로 본격 선거모드 돌입

  • 승인 2021-01-26 19:00
  • 신문게재 2021-01-27 6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20082401001803800071801
향후 3년간 대전상의를 이끌 차기 회장 선출을 위한 공식 일정이 사실상 확정됐다.

회장 선거 전초전이라 할 수 있는 일반·특별의원 일정도 나오면서 후보들 간 선거인단 확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상공업계 등에 따르면 다음 달 4일 비대면(화상회의)으로 '2020년 정기의원총회'를 열고 제24대 회장 선거를 비롯해 의원·특별의원 선거 등 중 주요 사안을 의결한다.

먼저 회장 선거는 3월 10일로 사실상 확정됐다는 게 상공업계 안팎의 전언이다. 이에 앞서 선거 서막을 알리는 선거일 공고는 2월 16일이 유력하다.

구체적 일정을 보면, 다음 달 19일부터 23일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26일 선거인명부를 최종 확정한다.

23대 의원 임기가 3월 8일 만기 됨에 따라 이전인 3월 4일 제24대 의원 선거를 통해 120명을 선출한다. 의원은 일반의원 100명인, 특별의원 20명이다.

이어 3월 10일 임시의원총회에서 신임회장을 비롯해 임원을 선출한다.

대전상의 의원은 상의 회비 3년 이상 납부 하면서, 체납 회비가 없는 회원이 대상이다. 지난 23대 선거와 비슷한 300여 개 업체가 자격을 얻을 것으로 분석된다.

의원선거는 연회비가 50만 원 이하면 선거권 수 1표를 갖는다. 100만 원 이하면 2표, 500만 원 이하면 10표 등으로 최대 24표까지 행사할 수 있다. 회비 금액이 많을수록 선거권 수가 늘어난다.

지역 한 관계자는 "상공회의소 선거 일정(안)이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 의원총회를 통과해야 하지만, 반대할 사람은 없는 것 같다"며 "본격적인 선거 모드에 돌입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등 여건이 좋지 않은데 자리다툼으로 보이는 것을 지양했으면 한다. 조용한 선거를 치르길 바란다"며 "공정한 경선을 통해 지역을 위해 정말로 일을 할 수 있는 분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조만간 한 후보가 먼저 출마선언을 할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2.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1.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2.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3.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4.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5.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