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경남 거제서 체력 만드는 고강도 1차 훈련
28일부터 제주서 2차 전지훈련 돌입

  • 승인 2021-01-27 15:25
  • 신문게재 2021-01-28 10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IMGL0818
대전하나시티즌이 경남 거제에서 1차 전지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대전하나시티즌이 2차 전지훈련지인 제주로 떠나 올해 1부 리그 승격을 향한 마지막 담금질을 시작한다.

체력을 바탕으로 공수 전환이 빠른 축구를 추구하는 이민성 감독의 색깔이 이번 2차 전지훈련을 통해 팀 전체에 배어들 지 주목된다.

하나시티즌 올해 데뷔 무대는 내달 28일 부천종합경기장에서 부천FC와 원정경기로 펼쳐진다.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는 3월 7일 오후 1시 30분, 지난 시즌 1부 리그에서 강등된 부산아이파크와 붙는다. 정규라운드 36라운드를 마친 후 K리그1 승격을 위한 'K리그2 플레이오프'에 돌입한다.

올 시즌 K리그2 첫 경기는 대전하나시티즌이 오는 2월 28일 부천FC와의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2021시즌 1부리그 승격의 대장정에 나선다. 정규라운드 36라운드를 마친 후 K리그1 승격을 위한 'K리그2 플레이오프'에 돌입한다. 김천 상무와 경남FC, 서울 이랜드 등이 막강한 전력을 지녀 1장 뿐인 K리그1 승격을 향한 경쟁은 가을까지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은 앞서 경남 거제에서 진행한 1차 전지훈련에서 고강도 체력훈련을 실시하며 선수들의 지구력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다. "이제껏 겪었던 동계훈련을 통틀어 가장 힘들었다"라고 말할 정도로 강도 높은 훈련이었다는 게 1차 전지훈련을 마친 선수들의 평가다. 또 기존 하나시티즌 선수들과 올 시즌에 새롭게 영입한 선수가 팀워크를 만들 수 있도록 코칭 스태프들도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미드필더 이진현은 "전지훈련을 통해 새로운 팀원들과 가까워질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고, 이 분위기를 계속해서 이어나간다면 시즌이 끝날 때쯤에는 분명 우리가 원하는 목표에 도달해 있으리라 믿는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전하나시티즌
대전 하나시티즌 골키퍼 김동준 선수가 훈련을 마치고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어깨에 얼음팩을 두르고 있다.
이민성 감독은 올림픽대표 코치 시절부터 체력을 바탕으로 한 축구를 강조했다. 이 감독은 여러 차례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체력적인 기준에 충족하지 못하면 제가 추구하는 축구를 구현할 수 없다"며 체력을 기초에 두고 전술을 구사할 것을 예고했다. 또 빠른 공수전환으로 공격에서도 밀리지 않고 수비에서도 수적 우위를 점한 플레이를 1차 전지훈련 동안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국가대표팀 시절에는 네덜란드 출신 거스 히딩크 감독과 K리그 FC서울에선 터키 출신 세뇰 귀네슈 감독 밑에서 몸으로 느낀 체력의 중요성을 감독 부임 후 하나시티즌의 팀 컬러로 만들고 있다.

또 김태수 수석코치, 권찬수 골키퍼(GK) 코치, 박원홍 코치, 길레미 혼돈(Guilherme Monroe Rondon) 피지컬 코치, 박근영 피지컬 코치가 이민성 감독을 도와 원팀 만들기를 도맡고 있다. 전년도 성남FC에서 활약한 길레미 혼돈 피지컬 코치는 K리그 1-2부 포함해 해당 분야 전문가로 평가 받고 있으며, 선수들이 부상 없이 시즌을 완주하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올 시즌 대전하나시티즌에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을 보면 중앙수비와 미드필드에서 장악력이 기대된다. 미드필더 이진현 선수를 비롯해 중앙수비수 김민덕 미드필더 이현식, 최익진 등 이민성 감독이 올림픽 대표 코치시절 눈여겨둔 선수 중 젊고 강한 선수들이 발탁됐다.

또 원기종, 안상민, 강세혁, 임근덕 선수가 하나시티즌의 제안을 받고 1부리그 승격을 향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민성감독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거제 전지훈련에서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외국인 선수 중에서는 4명 중 3명이 하나시티즌을 다시 선택했다. 지난 시즌 대전의 해결사 역할을 했던 안드레가 원 소속구단인 코린치안스(브라질)로 복귀했고. 채프만(호주) 에디뉴(브라질) 바이오(브라질)가 올 시즌 하나시티즌 유니폼을 입고 뛴다. 지난 시즌 대전을 플레이오프까지 이끌었던 에디뉴가 올해 펼치는 활약 정도에 따라 팀 성적도 좌우될 것으로 전망된다대전 외국인 선수 남은 한 자리는 과거 K리그 검증 된 선수중에서 보고 있다. 영입 여부와 기시는 코칭스테프와 논의중이다.

이민성 감독은 "1차 전지훈련 기간 동안 한 시즌을 이끌어나갈 체력을 만드는데 중점을 뒀고, 강도 높은 훈련으로 선수들도 많이 힘들었을 텐데 끝까지 잘 마쳤다"며 "2차 전지훈련을 통해 우리가 올 시즌 선보이고자 하는 플레이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임병안·금상진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3.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4.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