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다문화] 일본의 입춘, 나쁜 운은 쫓아내고 행운은 맞이하고

[대전다문화] 일본의 입춘, 나쁜 운은 쫓아내고 행운은 맞이하고

  • 승인 2021-01-27 10:30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세쓰분은 일본에서 입춘의 하루 전날을 가리킨다. 예전에는 입춘, 입하, 입추, 입동 등 한 계절이 끝나고 새로운 계절을 시작하며 기후가 바뀌는 시기를 의미했지만 현대시대에는 입춘 전날만 지칭한다. 세쓰분은 매년 2월 3일 경에 해당되며 과거 36년 동안 2월 3일이 세쓰분이었지만 올해는 2월 2일이다.

이 날 일본에서는 귀신을 쫓아내기 위해 집 안팎에 볶은 콩을 던지는 풍습이 있다. 재해나 병 등을 일으키는 귀신은 한밤중에 오는 것이기 때문에 콩 던지기는 저녁에 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한다. 콩을 던질 때는 '오니와소토'(귀신은 밖으로)라고 외치면서 집 밖으로 던지고, '후쿠와우치'(복은 안으로)라고 외치면서 집 안으로 던진다. 그 때 나쁜 운도 함께 쫓아내고 행운이 들어온다고 한다. 콩 던지기가 끝나면 복이 나가지 않도록 창문을 닫는다. 콩은 일본어로 마메라고 하며 건강하게 잘 산다는 뜻으로 그 던진 콩을 주워서 1년 동안 건강하게 살 수 있기를 바라며 본인의 나이만큼 혹은 나이보다 한 개 더 많이 먹는다. 이런 행사는 각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신사나 절,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등 곳곳에서 많이 열린다.

세쓰분에는 한국의 김밥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맛이 조금 다른 일본의 초밥 종류 중 하나인 에호마끼를 먹는다. 식초를 넣은 밥에 야채나 해산물, 계란, 고기류 등 7가지의 재료를 넣어서 만드는 것이 일반적이다. 요즘은 세쓰분 단 하루를 위해 마트나 백화점, 편의점 등에서도 다양한 에호마끼를 판매한다. 에호마끼를 먹는 것은 원래 오사카지역과 그 주위지역에서만 있던 풍습이었지만 편의점에서 큰 광고와 판매가 시작되는 것에 따라 2000년 이후 점점 전국적으로 인지도가 퍼지며 국민적인 행사가 되었다.

/시무라에리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4.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5.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 올 첫 분양 한신더휴 리저브 '출격'
  5. 대전권 사립대 정원모집 감소… 상당수 대학 100~200명 미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