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연 코로나19 극복 위한 중소기업 기술 지원 잇달아

출연연 코로나19 극복 위한 중소기업 기술 지원 잇달아

생기원·기계연 등 출연연, 보유 기술로 중기 지원
생산량 향상·애로사항 해소 등 해결사 역할 톡톡

  • 승인 2021-01-27 17:45
  • 신문게재 2021-01-28 6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ㅇㅇㅇㅇㅇㅇㅇㅇ
자동으로 절단된 감귤젤리를 들어 보이고 있는 고정범(왼쪽) 박사와 강민식 대표. 생기원 제공
#. 제주에 위치한 수제 사탕·젤리 제조 중소기업 ㈜캔디원은 지난해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했다. 제주 감귤과 녹차로 제품을 제작해 판매했는데 관광객이 줄어들면서 판매량 역시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강민구 ㈜캔디원 대표는 기업 유지를 위해 온라인 판로 개척에 나섰지만, 이내 또 다른 문제 상황에 부딪혔다. 수제 제품 특성상 제품 규격이 일정하지 않고 점차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하기 어려워지면서다. 이때 지역 중소기업 애로기술 해결을 위해 도내 기업을 지원하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생산기술실용화 기술개발·지원사업을 접한 강 대표는 마침내 문제를 해결하고 매출 30% 향상과 함께 달콤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 강 대표는 "생기원은 중소기업의 '셰르파' 같은 존재"라며 "애로기술로 나아갈 방향이 보이지 않을 때 길라잡이가 돼 줬다"고 말했다.

정부 출연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내 중소기업 지원에 나서며 생산량 향상과 애로사항 해소 등 기업 해결사 역할을 하고 있다.

27일 출연연 등에 따르면 개별 보유 기술로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 성과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경기를 회복하고 국내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한 움직임이다.

㈜캔디원은 생기원의 생산기술실용화 기술개발·지원사업에 선정돼 애로사항을 해결했다. 청정웰빙연구그룹 고정범 박사팀은 절단 속도와 절단 힘을 제어하고 안정성까지 확보한 자동 커터 개발을 지원했다. 이 모듈의 핵심은 판형의 젤리를 3분 이내 169개 균일한 크기와 부피로 자르는 것이다. 기존에 젤리의 점성으로 칼날에 들러붙는 한계도 소재 특성을 파악한 설계로 해소됐다.

생기원은 앞서서도 다양한 중소기업에 기술을 지원했다. 지난해 10월엔 마스크 제조 전문기업 KS커뮤니케이션에 AI 품질검사 기술을 지원해 마스크 검수 공정 자동화를 도왔다. 수작업에 의존했던 공정에선 생산성이 낮고 오염 우려가 있었는데 생기원 로봇응용연구부문 장인훈·고강은 연구팀이 보유한 딥러닝 기반 영상패턴불류기술을 활용해 생산율을 제고했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로봇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기술을 지원하기도 했다. 첨단생산장비연구부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 함상용 박사팀은 대전 중소기업 ㈜세이인에 충돌감지·대응 알고리즘을 통한 최적화 자동 밸런스 도어 사업화를 지원했다. 사업의 움직임으로 최소한의 공간에서 문을 여닫을 수 있으며 기존 자동문보다 교체 비용이 저렴한 장점이 있다. 코로나19 확산 시기에보다 안전한 실내 환경 유지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함상용 박사는 "기술개발뿐 아니라 중소기업 기술 사업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3.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4.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5. 대전문화재단, 올해 예술지원 정기공모사업 심의 결과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