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강도묵 충남대 총동창회장, 충남대총동창회에서 신축도서관 광장에 포토존 건립하다

  • 사람들
  • 뉴스

[인터뷰]강도묵 충남대 총동창회장, 충남대총동창회에서 신축도서관 광장에 포토존 건립하다

강도묵 총동창회장과 동창회원 일동

  • 승인 2021-01-28 09:57
  • 수정 2021-05-04 02:41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KakaoTalk_20210127_164754956
“충남대 도서관이 세대의 변화에 발맞추어 새로운 복합문화 교육공간인 신축도서관을 완공하고 2021년 1월 20일 개관한 것을 기념해 충남대학교 총동창회에서는 신축도서관 개관을 축하하고, 그동안 대덕캠퍼스 학내에서 볼 수 없었던 우리 대학의 상징조형물로 자리매김할 ‘CNU PHOTO ZONE“을 도서관 광장에 건립했습니다.”

강도묵 충남대총동창회장이 중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01
강도묵 회장은 “신축도서관은 기존의 건물이 노후되고, 장서 수의 증가와 학생들의 문화복합공간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2014년 도서관 증축계획을 수립하고 2017년 7월에 착공했다”며 “2019년 12월에 준공돼 2021년 1월 20일에 개관했다”고 소개했다.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02
강 회장은 “신축도서관이 완공됨에 따라 학부와 대학원교육, 교수연구역량 강화와 지역 산학연 협업활동 지원으로 우리 학교의 대학 경쟁력이 강화됐다”며 “학술정보자원을 동문들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과도 공유해 지역 대표 문화공간으로서의 대학 위상 강화와 상생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04
강 회장은 “학생들을 위해 좋은 공간에 포토존을 세우게 해주신 이진숙 총장님과 모든 과정을 세심하게 지원해주신 윤영남 도서관장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특히 포토존을 제작해주신 모교 출신 이성용 작가님과 여러 관계자 여러분께도 고마움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05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06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07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08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09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10
KakaoTalk_20210127_164754956_1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성매매집결지 폐쇄,
민관상생에 예술마을로

전북 전주 노송동에는 전라선이 이설되기 한참 전부터 역(驛)을 통해 파생된 성매매 업소가 있었다. 1980년 후반부터는 성(性) 산업이 확장되면서 속칭 ‘미아리식’ 유리방 집결지가 생겨났다.전주 노송동 ‘선미촌’의 성 산업은 상상 이상이었다. 어머니가 아들에게 업소를 대물림하고, 5층 높이 건물 3개 동을 불법으로 수평증축해 미로 형태의 업소를 만들기도 했다. 이뿐일까, 세탁소와 미용실, 화장품 가게, 야식집, 청소 노동자, 심지어 점(占)집까지도 성매매 집결지를 통해 간접적으로 돈을 벌 만큼 선미촌 성매매 역사는 길고 질겼다. 그..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쟤 플래카드는 당장 떼"?... 추석연휴
정치 현수막 논란, 갈등 커질까

2022년 6·1 지방선거가 9개월여 앞두고 맞은 추석 연휴에 불거진 정치인의 현수막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현직 단체장이 차기 경쟁 후보의 플래카드만을 의도적으로 제거했다는 주장부터 '현수막 게첩(揭帖)' 조례 위반으로 지방의원 간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 동구청이 지난 18일부터 22일 추석 연휴 동안 제거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플래카드 개수는 500여 개. 지방선거가 당장 9개월도 안 남은 시점이자 코로나19 등에 따라 불법 현수막 게시가 다수 예상돼 특별 정비기간으로 정했다는 게 동구청의 입장이다. 하지만 내년..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뉴스포커스-중이온가속기①] 연내 구축
목표 달성에 쏠린 눈

10일 기준 1단계 저에너지 구간 구축 전체 공정률 87.7% HWR-B 모듈 19기 중 10기 설치 완료… 1기는 제작도 안돼 전체 설치 후 극저온 냉각 시험 관건, 전문가 "시간 오래 걸려" 1조 5000억 원 이상 투입되는 국가 대형연구개발사업 중이온가속기 '라온'이 연내 계획한 1단계 사업을 완수하고 내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진다. 기초과학 연구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기초과학 현상을 밝힐 가능성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지만 잇따른 사업계획 변경과 잡음으로 추진 동력이 많이 떨어져 있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