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로또 청약' 올해도 계속… 계층 갈등 심화 어쩌나

세종 '로또 청약' 올해도 계속… 계층 갈등 심화 어쩌나

6-3생활권 아파트 청약에 8만 5000명 몰려... 최고 2099대 1 기록
공무원 특공 물량 불만 높아지는 등 계층 갈등 발생
세종 부동산 시장 고려한 대책 필요

  • 승인 2021-02-03 14:14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597245_238436_272
6-3생활권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주상복합 아파트 조감도
'로또 청약'이라는 불리는 세종시 청약시장이 올해도 뜨겁다. 청약 열기가 달아오를수록 계층 간 갈등은 더욱 심화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 2일 1순위 청약을 마친 행복도시 6-3생활권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주상복합 아파트에는 8만 5000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이날 1순위 청약을 진행한 세종리첸시아파밀리는 39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만 1464명이 몰려 평균 18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날 진행된 특별공급 청약자 수(1만 3382명)까지 합산하면 총 8만 4846명에 이른다. 두 단지는 당첨자 발표일이 같아 중복 청약이 불가능했다.

H2블록은 218가구 모집에 4만 8266명이 신청해 평균 221.4대 1, H3블록은 172가구 공급에 2만 3198명이 몰려 평균 134.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H2블록 전용 90㎡A 기타지역(2099.9대 1)에서 나왔다. H3블록 90㎡D 기타지역(1976.0대 1)와 H2블록 100㎡A 기타지역(1650.0대 1), 90㎡B 기타지역(1035.0대 1)에서도 네자릿수 경쟁률을 보였다.

세종지역 외 무주택 세대이거나 1주택 세대주 청약이 가능한 '기타지역'에 전국에서 청약자들이 대거 몰린 탓이다.

특별 공급 청약 결과에서는 H2 블록과 H3 블록의 평균 청약 경쟁률이 각각 16.9 대 1, 9.4 대 1을 기록했다.

공무원 특별 공급은 한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반면 신혼부부나 생애 최초 등 일반 특별 공급의 경우 경쟁률이 최고 60 대 1을 기록했다.

사실 세종시의 청약 열풍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해 최고 집값 상승률을 기록한 세종시의 평균 경쟁률은 153.3대 1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집값이 급등한 데다 대출 규제 등 정부의 규제가 갈수록 까다로워지면서 내 집 마련 수요가 분양시장으로 몰리고 있다.해당 단지는 세종에서 역대 최고 분양가로 책정됐지만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집값 상승률과 분양가 상환제 등으로 시세 차익이 10억 원에 가까울 것으로 전망돼 청약 신청자들이 대거 몰렸다.

청약 열기가 뜨겁다보니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일반 분양 신청자들이 공무원 특별공급 물량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공무원 등 이전 기관 대상 직원을 대상으로 한 이전 기관 특별 공급은 H2 블록 경쟁률이 5.8 대 1, H3 블록이 4.6 대 1에 그쳤다. H2 블록 생애 최초 경쟁률과 비교하면 10.5배 차이다. 연차적으로 이전기관 특공 물량을 줄여가겠다는 행복도시건설청의 입장이고, 특별공급 물량은 그대로 두고 일반 공급 물량 조절에 나선 세종시도 해결책을 마련하지 못했다. 세종시의 특수성을 고려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역 부동산 한 관계자는 "세종 집값이 급등하면서 당첨만 되면 10억 원 가까운 시세 차익을 누릴 수 있는 로또가 됐다"면서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계층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종=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2.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3.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4.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5.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