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스포츠 비위행위 원스트라이크 아웃" 대전시체육회 정관 개정

"주요 스포츠 비위행위 원스트라이크 아웃" 대전시체육회 정관 개정

19일 이사회서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개정

  • 승인 2021-02-19 13:09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KakaoTalk_20210219_130544530
대전시체육회가 19일 이사회를 열고 주요 비위시 징계를 감경하지 못하도록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개정을 가결했다.
4대 스포츠 주요 비위행위에 대해 징계의 정도를 감경할 수 없도록 대전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을 개정했다.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은 "어린 선수나 지도자가 이 같은 강력한 처벌에 대해 충분히 인지할 수 있도록 교육과 계도에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대전시체육회는 19일 제1회 이사회를 갖고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개장안을 의결했다.

성폭력과 일반폭력 그리고 승부조작, 편파판정, 금품수 등의 주요 비위행위에 징계 심의과정에서 감경할 수 없도록 규정화 명문화했다.

이에따라 스포츠 폭력에 대해서는 경미한 경우에도 중징계인 자격정지, 중대한 경우 영구제명 적용 등 원스트라이크 아웃 개념의 징계기준이 적용된다.

또 그동안 징계심의 과정에서 관행적으로 처벌 수준을 감경하던 것에서 주요 4대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감경할 수 없다.

특히, 징계혐의자가 사임, 임기만료, 미등록, 명예퇴직 등 회원종목단체, 시·도체육회 및 시·도 종목단체에 소속되어 있지 않더라도 소속 당시 한 비위행위에 관해 징계할 수 있다.

회원종목단체와 구체육회는 스포츠공공위원회를 의무 설치하고, 이 기구에서 징계에 관한 사항을 담당한다.

이승찬 시체육회장은 "주요 비위행위에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지역에 선수들과 지도자들이 이 같은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를 모른 채 실수를 하지 않도록 충분히 교육과 계도를 실시해달라"며 당부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3.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4.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5.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1.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2.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3.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