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선 없이 임시선 달리던 KTX… 대전 북연결선 구간 하반기 착공

고속선 없이 임시선 달리던 KTX… 대전 북연결선 구간 하반기 착공

대전 대덕구 신대.대화.오정동 일원 북연결선 선형개량 사업 실시 설계 중
도심 구간 철로 건설 어려워 임시선으로 건설했던 것을 현재까지 이용 해
안전성 위험 제기에 따라 구간 건설… 계획대로면 2025년에는 준공 예정

  • 승인 2021-02-22 17:06
  • 수정 2021-02-23 15:12
  • 신문게재 2021-02-23 2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노선도
안전성 문제가 제기돼왔던 '경부고속철도 대전 도심 북연결선 구간' 건설 사업이 하반기에 착공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국가철도공단에 따르면, 고속철도 북연결선 선형개량 사업은 현재 실시 설계 중이다. 대전 대덕구 신대동과 대화동, 오정동 일원에서 시행하는 것으로, 모두 3974억 원을 들여 5.96㎞ 구간을 연장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현재 고속철도 대전 북연결선 구간은 철로가 구부러지는 모양이기에 안전성이 현저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게 국가철도공단의 설명이다. 고속철도(KTX)가 경부선을 따라 대전 북쪽을 진입하면, 일직선으로 운행할 수 없어 속도가 급격히 줄어든다. 이는 경부고속철도 건설 당시, 도심 구간은 철로 건설이 어려워 임시선으로 건설했던 것을 현재까지 이용 중이기 때문이다.

이 구간은 경부고속열차가 편도 하루 121회 운행하고 있으나,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안전문제로 고속열차 서행 등에 따라 지속 개량 필요성이 제기됐으며, 2014년 12월 국가철도공단이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시행 후 한국개발연구원(KDI)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등을 거쳐 총사업비를 확정했다.

북연결선 구간 건설 사업이 순항하면 안전취약 구역을 해소하고 국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속도 향상을 통한 운행시간 단축과 유지보수비 절감 등의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공단의 얘기다.

대전시도 북연결선 사업 구간에 조차장역을 포함하고 있는 만큼 광역철도 1단계 사업에도 탄력을 받아 실질적인 도시철도 3호선 역할 수행을 기대하고 있다. 도심 접근이 어려운 신탄진에 광역철도가 운행하면 도시철도 역할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철도공단은 최근 실시 설계 자격을 부여해 적격자를 선정했고 이달부터 실시 설계를 진행 중이다. 오는 5월까지는 설계를 마무리한 후, 심의 검토를 거쳐 빠르면 7월에는 착공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공사 기간은 48개월(4년), 2025년에 준공할 계획이다.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는 "대전 북쪽은 별도의 고속선이 없기 때문에 KTX 이용자들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제기돼왔다"며 "현재는 실시 설계를 진행 중이며, 빠르면 7월 늦어도 하반기에는 착공해 열차 안전운행과 승객 안전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2.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3.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4.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5.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1.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2. 쌍용자동차, ‘캠핑&피크닉 페어’ 박람회 참가
  3. 2·4부동산 대책 한달… 대전·세종 집값은?
  4.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5. 윤석열 전격사의 대선정국 요동…충청도 촉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