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 이륜차 난폭운전 강력 단속 나서

대전경찰, 이륜차 난폭운전 강력 단속 나서

24일부터 암행순찰차 등 투입

  • 승인 2021-02-23 15:43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대전경찰청 전경
▲대전경찰청 전경.
대전경찰청이 24일부터 이륜차 난폭운전 집중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최근 이륜차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코로나19로 이륜차 배달대행이 늘어나면서 사고 예방 차원에서 추진됐다. 경찰은 이륜차 교통사고 다발지역과 교통위반이 잦은 장소에 암행순찰차를 투입한다.

캠코더 단속도 병행한다. 위반 차량을 캠코더로 촬영한 뒤 녹화 영상을 증거로 운전자를 찾아가 단속한다.

시간은 정오에서 오후 4시,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다. 지난해 이륜차 사고 498건 중 이 시간에만 290건이 발생했다. 배달원이 상습적으로 위반할 경우 업체를 방문해 관리의무 소홀로 형사처벌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교통법규 위반에 따른 위험성을 인식하고 운전자의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운전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이륜차 난폭운전 강력 단속 나서
  2. 남자배구 박상하 학폭 인정 은퇴선언…집단폭행은 부인
  3. 학폭 논란에 코로나 확진 덮친 남자배구 2주간 운영 중단
  4. [나의 노래] 권성희의 '나성에 가면'
  5.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1.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대전 상반기 아파트 분양일정 연기된다
  5. 대전 생활체육 기지재…청소년 축구대회 한마당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