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15억원 들여 장애물 없는'열린 관광지'조성

충주시, 15억원 들여 장애물 없는'열린 관광지'조성

- 중앙탑사적공원, 충주호체험관광지, 충주세계무술공원 3곳 선정 -

  • 승인 2021-02-26 12:29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210302 장애물없는 열린관광지조성( 충주호체험관광지)
충주시가 관광객 편의를 위해 무장애 열린관광지 조성에 나선다.

시는 올해 국비 7억5천만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중앙탑사적공원, 충주호 체험 관광지, 충주세계무술공원 등 3곳을 대상으로 관광객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관광할 수 있도록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3곳은 남한강과 달천강이 합수하는 곳으로 풍부한 수량과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탄금호 일원 반경 4km 이내에 위치해 있어 연중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지역으로도 유명하다.

세부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무장애 동선(보행로 정비, 장애인주차장 정비) △편의시설(장애인 화장실 정비, 휠체어 대여 시설 설치, 장애인 배려 포토존 설치, 휴게시설 보강) △콘텐츠 부문(이색자전거 체험, 나무숲 놀이터 보강, 입수용 휠체어 구비) △정보안내(안내 팸플릿 제작, 점자 가이드북 제작, 촉지?음성 종합관광안내판 설치) 등이다.

사업은 '충주시 지체장애인 편의증진기술지원센터', '한국관광공사'의 자문과 컨설팅을 거친 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올해 8월 말 완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시는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편의시설이 확충되고 접근성도 대폭 개선돼 관광지를 찾는 방문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관광을 즐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탄금호 일원의 관광 경쟁력 확보로 지역관광산업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장애인·고령자·임산부·영유아를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제약 없이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내실있는 열린 관광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열린 관광지 조성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이동 취약 계층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하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4.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2.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3.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4. [전문인칼럼]이제는 '물류'에 집중할 때다
  5. 임혜숙 과기정통부장관 내정에 과기계 '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