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백신 안정성 입증… 가짜뉴스로 접종 차질 안돼"

정 총리 "백신 안정성 입증… 가짜뉴스로 접종 차질 안돼"

방심위 역할 막중… 위원회 구성 여야 한마음으로 나서야

  • 승인 2021-03-02 12:35
  • 수정 2021-03-02 14:40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중대본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둘러싼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는 것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신속히 삭제하고 차단하기 위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낙태아의 유전자로 코로나 백신을 만든다'거나, '접종받은 사람들이 발작을 일으키고 좀비처럼 변한다'는 등 터무니없는 내용임에도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런데도 "(방심위는) 지난 1월 말 임기가 만료된 후 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간 이견으로 위원회 구성이 한 달 넘게 지연되고 있다"며 "방심위가 하루빨리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야 모두 한마음으로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 또는 백신과 관련된 60여 건의 심의사항이 처리되지 못하고 있어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가짜뉴스가 국민적 불신을 가져와 백신 접종에 차질을 빚은 나라들의 경험을 우리가 반복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이어 "지난달 26일부터 시작된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돼 1일까지 2만3086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며 "3일간의 연휴를 고려하면 현장의 접종 참여율이 높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에 더욱 속도를 내어 한 사람이라도 더, 하루라도 빨리 접종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현재까지 이상 반응 신고는 156건이지만 모두가 금방 회복되는 경증으로 나타나 백신 안전성에 문제가 없음이 실제로 입증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전날 발표한 '2월 수출 동향'을 언급하면서 "코로나19 3차 유행에 더해 설 연휴로 조업일수가 3일이나 줄어들어 쉽지 않은 여건임에도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오고, 특히 하루 평균 수출액은 26.4% 증가한 23억 달러로 2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전 세계적 팬데믹 상황 속에서 우리 경제의 저력을 보여준 기업인 여러분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4.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2.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4명
  3.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4.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5.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