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대전 초중고 300개교 등교… "친구들 볼 수 있어서 좋아요"

[현장]대전 초중고 300개교 등교… "친구들 볼 수 있어서 좋아요"

초1 입학생 등교 얼굴엔 웃음꽃
초중고 99개 학교 33% 매일등교
일부 학부모 "단체생활 불안" 걱정
교육청 "교육활동 위해 최선다할 것"

  • 승인 2021-03-02 17:23
  • 신문게재 2021-03-03 1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등교
등교하는 학생들. 사진=대전교육청 제공.
"친구들 볼 수 있어서 좋아요."

초등학교 1~2학년생 매일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대전 서구 도마동의 한 초등학교. 실내화 가방을 들고 종종 걸음으로 학교를 향하는 학생들의 눈엔 웃음꽃이 가득했다. 엄마의 손을 꼭 잡고 가던 한 신입생은 교문 앞에서 친구들에게 선보일 자기소개를 엄마와 연습하기도 했다.

교문엔 '입학을 축하합니다'라는 문구가 학생들을 반겼고, 속속 학생들이 들어섰다. 교문 앞에선 자녀의 주머니에 휴대용 손 소독제를 넣어주면서 방역 수칙에 대한 당부하는 학부모들도 보였다. 교문을 들어선 아이들은 지도 선생님들의 안내를 받아 체온을 측정한 이후 교실로 들어섰다. 지도교사는 아이들에게 "조금만 떨어져서 걷자"고 말하며 안내를 하기도 했다. 이날 대전권 학교는 밀접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년별 등교시간을 조정해 분산등교를 진행했다.

자녀가 들어가는 것을 본 학부모들은 떨어지지 않는 무거운 발걸음을 옮겼다. 한 학부모는 "언제 아이가 이렇게 컸나 싶어 뿌듯하다가도 코로나 상황이 심각하니 걱정이 앞섰다"며 "저학년은 전면 등교인 만큼 우리 아이가 방역 잘 지키도록 교육하고, 학교에서도 방역으로 학생들을 잘 이끌어 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우려 목소리도 있었다. 학생을 등교시킨 한 학부모는 "저학년이라 아이들이 마스크를 스스로 벗는 등의 혹시 모를 불안감이 있다"며 "단체 생활 속 우려가 크기 때문에 1학년은 좀 이른 감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대전교육청과 교육지원청에서도 등교 수업을 대비해 학교 점검을 했다. 거리두기 적용 좌석 배치방법 협의나 일시적 관찰실 등을 점검하고, 방역물품 구비 현황과 학교 안전수칙 마련 여부 등도 확인했다.

이들은 등교 수업 이후 학생 안전을 최대한 담보할 수 있도록 등교시차제, 격일제, 격주제 등의 운영 방식과 신학년 수업 운영 등의 구체적인 수업 운영 방법에 대한 의견을 나눴고, 학교급별, 지역적 특성 등에 적합한 안정적인 등교 개학과 등교 수업 지원을 위한 컨설팅도 했다.

이날 대전에선 300개 학교가 등교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초등학교 45곳, 중학교 37곳, 고등학교 6곳 등 99개 학교가 전면 등교했다. 수치로 보면 33%에 달했다. 3분의 2 이내 등교는 초등학교 91곳, 중학교 51곳, 고등학교 57곳으로 199개 학교였다.

대전서부교육지원청 이해용 교육장은 "우리 교육지원청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현장 의견 수렴을 통해 학생, 학부모, 교직원 모두가 안심하고 행복한 교육활동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4.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2.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4명
  3.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4.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5.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