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정당 불균형이 만든 의원 '은따' 사건?

대전시의회 정당 불균형이 만든 의원 '은따' 사건?

삼일절 행사 버스 탑승 거부 사태 커질 조짐
중기부 반대시위 당시엔 강제 하제거부 당해
정당 따라 사무처 직원 눈치보기 극심 주장도

  • 승인 2021-03-02 16:34
  • 신문게재 2021-03-03 4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의회
대전시의회 사무처 직원이 의원 단체 채팅창에 쓴 문구.
삼일절 기념 현충원 합동 참배를 앞두고 약소 정당인 우애자 국민의힘 대전시의원이 버스 탑승 거부사태에 휘말리며 대전시의회 '은따' 논란이 거세질 조짐이다.

사건의 발단은 대전시의회 삼일절 행사를 앞두고 발생했다. 우애자 의원은 1일 현충원 합동 참배를 위한 단체 버스 탑승 안내 공지를 받았고, 여당 의원에게 참석 여부를 확인 후 동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동 전 "민주당 자체 행사이니 버스에 탑승하지 말라"는 전화를 받았고, 결국 나 홀로 참배를 마쳐야 했다.

대전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21석, 국민의힘은 1석이다. 약소정당 소속인 우애자 의원이 당했던 설움은 사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반대 시위 현장에서도 차별을 당했다. 대전시의회 전체가 세종시로 이동했지만, 하차하지 말라는 의사를 전달받기도 했다.

이런 사태가 반복되자 국민의힘은 차별 행위를 묵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2일 대전시의회의 정당별 차별 행위 추가 피해사례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체 조사 후 피해사례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의회 유일한 야당 의원인 우애자 의원과 국민의 힘은 "삼일절 행사를 민주당 자신들만의 행사로 전락시켰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우 의원은 기후변화와 학교시설 관련 정책토론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각각의 이유로 입법정책실이 개회를 막았고 사비로 의정활동을 펼쳐왔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우애자
지난 1일 우애자 의원이 개인 SNS에 올린 글.
이와 함께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의원들의 따돌림 행태뿐만 아니라 사무처 직원들의 차별이 도가 지나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홍정민 수석대변인은 "여당 의원들이 야당 의원을 무시하는 것도 문제지만, 절대다수 정당의 눈치를 보기만 하는 사무처 직원들이 더 문제"라며 "이번 사태뿐 아니라 정책 자문을 위한 자료 요청 등에서도 야당 의원에게 차별적 대우가 있었던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고 했다.

대전시의회 사무처 관계자는 "현충원 참배와 관련해선 4인 이상 교섭단체 정당 행사를 지원하는 것은 의회에서 가능한 것인데 다만, 국민의힘의 경우엔 현재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행사 지원은 불가능한 상황이긴 했다"며 "(국민의힘에서 주장하는 차별적 대우에 대해선) 의원이 개별적으로 서운한 부분을 느낄 수는 있지만,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공무원들에겐 추후도 그럴 일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에 홍정민 대변인은 "이런 반응 또한 사무처 직원들이 민주당에 유리할 수 있는 과잉·확대 해석을 보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4.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2.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3. [전문인칼럼]이제는 '물류'에 집중할 때다
  4. [오늘과 내일] 나는 잘하고 있습니다
  5. 정부세종청사, 나라꽃동산에 교육체험용 10대 유실수 식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