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펠렛 관련, 60여억 원대 사기 의심 투자자 모집 사건 주의보

재생펠렛 관련, 60여억 원대 사기 의심 투자자 모집 사건 주의보

코로나19 공기정화기 연관 사업 주장, 고소득 배당 약속
3개월 배당금 지불 후 수개월째 중지된 채, 해약도 안돼

  • 승인 2021-03-03 14:24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최근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박멸하는 공기정화기에 관련된 사업에 투자하면 고수익 배당금을 준다며 투자금을 모은 업체가 수개월 동안 약속한 배당금은 커녕, 원금조차 주지 않고 있어 투자자들이 사기를 의심하고 있는 사건이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이 업체는 새로 시작하는 재생펠릿 사업에 투자하면 공기정화기를 판매 한 이익금으로도 충분히 배당금을 줄 수 있다고 밝히며 투자자를 안심시켜 온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들에 따르면 지역 내 이 업체에 투자한 사람은 약 70여 명에 이르고 투자금액은 6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또한 전국적으로는 1000여 명이 넘고 총 투자비는 200억 원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한 투자자당 적게는 1000만 원부터 많게는 수억 원을 투자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체는 지난해 8월에는 시내 사무실을 열고 매달 투자일에 맞춰 투자금의 10%를 배당금으로 지급한다며, 최소 1000만원 이상, 제한 없이 투자자를 모집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처음 몇 개월은 일정 부분 세금을 떼고 매달 배당금을 받았지만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배당금은 전혀 나오지 않아 해지를 요청했지만 원금도 돌려받지 못했다.

이에 지난 11월 24일 이 업체 대표와 통화하고 본사 경리이사를 찾아가 지불각서까지 받았으나, 각서에 표기된 해지금 지급 날짜인 11월 30일까지도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투자자 A씨는 "지인의 소개로 투자했는데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 바로 해지신청을 했지만 현재까지 원금을 돌려 받지 못했다"며 "다수의 투자자들이 투자금을 떼일까봐 업체의 눈치를 보고 있지만 여러 가지 사실들을 알아본 결과 사기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도 이 업체는 아무렇지도 않게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어 기가 막힌다"며 "더 이상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 가득하다"고 강조했다.

A씨를 포함한 일부 투자자들은 지난달 말께 경찰을 찾아가 이같은 피해 사실을 접수하고 수사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이와관련 해당 업체 대표에게 이 같은 사실 확인 및 입장을 들어보기 위해 몇 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고 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3.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4.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