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조차장 부지·드림타운 공공부문 주택안정 주도

대전 조차장 부지·드림타운 공공부문 주택안정 주도

국토부에 개발 건의, 박영순 의원도 공공택지 지정 제안
조성땐 지역 균형발전과 주택시장 안정화 기대감 높아
대전드림타운 올해 924호, 내년에도 1000호 가량 공급

  • 승인 2021-03-03 14:59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시가 신규 공공택지로 거론되는 조차장 부지에 2500세대 규모의 복합단지와 드림타운 2000세대 조성 등의 계획을 세우면서 지역 균형발전과 주택시장 안정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우선 정부의 2·4 부동산 대책 가운데, 공공주도의 신개발모델 도입과 정비사업 등 활성화 취지로 대전시는 조차장 부지를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해 개발하는 것으로 방향을 정한 상태다. 현재 국토교통부에 개발을 건의한 상황이고 2분기쯤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조차장 부지는 29만4189㎡에 달한다. 경부와 호남선과 고속철도가 통과하는 핵심 구간이면서 운행 차량을 정비하는 곳이다. 다만 도심에 철도가 있어 지역적 단절이 크고 조차장 기능을 축소하면서 활용 방안이 필요한 곳으로 꼽힌다.

이와 관련, 김준열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조차장은 2500~2600세대 정도의 복합 단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현재 계획 단계로 앞으로 세대수는 늘어날 수도 있다. 공급 시기는 국토부에서도 획기적인 주택공급 정책 일환으로 행정절차를 간소화할 계획이기 때문에 다른 지역보다 빨리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조차장역
대전 조차장 부지는 약 29만4189㎡에 달하고, 시는 2500세대 규모의 복합단지를 구상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전 대덕) 국회의원도 조차장 부지 개발에 힘을 보태고 있다.

박영순 의원은 지난 22일 국토교통위 전체 회의에서 대전 조차장 부지를 정부의 2·4대책의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해줄 것으로 제안했다. 박영순 의원은 "대전 서구와 유성구는 30년간 택지개발과 공공기관 이전이 집중돼 신도심으로 번창했지만, 원도심인 대덕구와 동구, 중구는 상대적 역차별로 인구가 줄고 모든 인프라가 낙후됐다"며 "이런 상황에 대규모 공공택지를 신도심에 지정하면 대규모 주택공급에 따른 원도심 활성화 위축은 물론 또다시 부동산 투기장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조차장 부지는 국토부와 철도공사가 50대 50으로 부지를 보유하고 있어 향후 개발을 위해서는 토지 소유주인 한국철도공사와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세밀한 접근과 전략이 요구되고 있다.

조차장 부지 검토와 함께 대전시는 올해까지 모두 924호의 드림타운을 착공한다. 유성구 구암동 복합터미널 인근에 425호, 동구 낭월동 162호, 대덕구 신탄진 역세권 247호, 중구 대흥동에 100호가 예정돼 있다. 내년에는 정동과 원도심, 그리고 산업단지에 10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준열 국장은 "앞으로 접근성이 좋은 역세권이 주거지로 부상할 수밖에 없다. 현재는 역세권 반경 250m로 제한하는데, 500m까지 반경을 넓히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대전세종연구원에 현재 용역을 줬고, 결과가 나오면 활성화 방안과 제도 개선이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