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상의 의원·특별의원 뽑는 '운명의 날'

대전상의 의원·특별의원 뽑는 '운명의 날'

4일 오전 9시부터 5시까지 투표 진행
129명 후보 중 100명 뽑아
각 캠프 하루 전날까지 지지호소

  • 승인 2021-03-03 16:51
  • 수정 2021-03-03 17:59
  • 신문게재 2021-03-04 4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210214_120842
(왼쪽부터) 삼진정밀 정태희 대표, 신우산업 최상권 회장
차기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선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의원·특별의원을 뽑는 '운명의 날'이 밝았다.

양 진영은 선거 전날까지 후보로 등록한 회원사를 대상으로 표 분석은 물론 지지를 당부하며 필승을 다졌다.

대전상공회의소는 4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상의 2층 대회의실에서 제24대 의원·특별의원 선거를 진행한다.

지난달 24일 후보자 접수결과 일반의원 129명, 특별의원 18명이 등록했다. 1.29대 1의 경쟁률을 보인 일반의원 선거에서는 100명의 의원을 선출한다. 20명을 뽑는 특별의원은 정원 부족으로 무투표 당선됐다.

이번 의원 선거 투표권을 행사하는 회원사는 특별의원을 제외한 278개 사로 집계됐다. 이들 회원사는 3년간 회비를 빠짐없이 낸 회원이다. 회비 납부액에 따라 1표에서 최대 24표까지 행사한다.

이들이 가진 선거권 수는 2446개로, 업체 당 평균 8.7개를 갖고 있다.

이를 토대로 후보들은 18.5표를 당선 안정권으로 삼고 있다. 여기에 ±1.5표를 전망했다.

지난 23대 의원선거 때 당선 커트라인 17.2표보다 1.3표를 높게 봤다. 그만큼 이번 선거가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측했다.

변수는 있다. 지난 23대 선거 때보다 5명 늘어난 의원 수와 260개가 많아진 선거권 행사 갯수다.

캠프에서 어떤 셈법으로 표 계산을 했느냐에 따라 오류가 발생할 여지가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후보로 등록하지 않은 149개 회원사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도 주목된다.

당선권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후보로 등록한 회원사에 자신이 가진 표를 나눠줄 수 있기 때문이다.

회장에 출마하는 후보들 역시 이들 회원사 표심을 잡기 위해 오랜 기간 공을 들였다. 회원사로 등록 독려에도 노력해왔다.

정태희 후보는 "투표방식이 복잡하다 보니 실수하는 경우가 있어 후보들에게 연락을 하면서 선거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상의회원 전체에 도움이 되고, 나아가 지역 기업 또는 지자체 힘이 되는 상의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상권 후보는 "저를 지지해줄 의원들을 선출하는 날이다. 지지하는 후보가 마음속으로 이미 정해졌으니 투표를 잘했으면 한다. 오는 10일 선거에서도 (투표)잘하면 정말 아름다운 대전상의가 될 것 같다"며 "이번 선거에서 의원 표 중 60표를 가져가는 분이 승리하기 때문에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3.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4.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