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특구 과기계 도덕적 해이 심각… 성비위·횡령 등 잇달아

대덕특구 과기계 도덕적 해이 심각… 성비위·횡령 등 잇달아

일부 비리로 전체 매도에 참담함 내비쳐
과기계 "부정부패 과감히 척결해야 근절"
과기정통부 "반부패 청렴활동 강화할것"

  • 승인 2021-03-03 17:00
  • 신문게재 2021-03-04 1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대덕특구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과학기술 기관 일부 종사자의 잇단 도덕적 해이 사건으로 과학기술계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

대학과 정부 출연연에서 미성년자 성매매를 비롯해 연구 수당 편취·사업비 횡령·부정취업 청탁 등 부적절한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3일 과학기술계·법조계·경찰 등에 따르면 KAIST와 정부 출연연에서 부적절한 행위가 연이어 드러났다. 대개가 발생하고 시간이 흐른 뒤 사건이 외부로 알려지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KAIST의 한 조교수는 지난 2018·2019년에 걸쳐 스마트폰 랜덤채팅을 통해 알게 된 10대 청소년의 성을 매수한 혐의로 2019년 기소됐다. A교수는 지난해 1심에서 벌금 300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했으며 학교로부터는 직위 해제된 상태다.

KAIST에선 지난해 국내 자율주행차량 기술을 중국에 빼돌린 혐의로 또 다른 교수가 구속 기소되기도 했다. 해외 파견 업무 중 범행을 저지른 정황이 드러난 이 교수는 기술 유출뿐만 아니라 대학 부속센터 운영비 유용과 공문서 위조·연구비 편취 등 혐의도 받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선 계좌로 입금된 하위 직급 연구자의 연구수당을 현금으로 편취한 센터장(책임연구원)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해당 연구자는 현재 보직 해임된 상태다.

한국기계연구원에선 직원 2명을 횡령 혐의로 지난달 대전지검에 고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기계연은 특허사무소와 함께 거액의 사업비를 횡령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현재 자체 TF팀을 구성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진다.

국방과학연구소에서는 연구소 내 입주해 있는 우리은행에 자녀 취업을 간접적으로 청탁한 정황이 드러났다. 사안이 뒤늦게 드러나자 연구소는 경고 처분을 내렸다.

이 같은 과기계 곳곳의 병폐가 드러나는 가운데 과기계는 근절되지 않는 문제들에 대해 다소 냉소적인 분위기다. 일각에선 자기 분야에 충실히 업무를 수행하는 상당수의 과기계 종사자가 일부의 부적절한 행위로 한꺼번에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 참담함을 내비쳤다.

한 과기계 관계자는 "잘한 것은 잘했다고, 못한 것은 못했다고 상과 벌을 엄격하게 주는 신상필벌의 태도로 조직문화를 개선해야 한다"며 "아프지만 부정부패는 과감하게 척결해야 재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잇따르는 과기계 문제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보다 철저한 감사와 체질 개선에 대한 계획을 전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문제가 근절되지 않는 건 송구하게 생각한다. 문제점이 있는 건 사실이고 안타깝게 생각하는데 최근 알려진 사건 대부분은 감사 강화에 따른 집중 조사를 통해 밝혀진 것"이라며 "고의나 중과실에 대해선 온정을 베풀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기관 자체 교육이나 홍보를 진행하고 있는데 보다 더 잘 될 수 있도록 반부패 청렴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