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 승인 2021-03-03 17:55
  • 수정 2021-03-04 07:02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10303_최원호 퓨처스감독
3일 최원호 한화이글스 퓨처스 팀 감독이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진행된 1군과의 청백전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한화 제공)
-1군 선수들과 처음 연습경기 총평은?

▲수베로 감독 취임 후 밝아진 팀 분위기를 게임을 하면서 느낄 수 있었다. 4번 타자로 나온 힐리 선수는 오늘 처음 보았는데 타이밍이 좋고 배트 중심에 맞는 안타를 보여 한화 전력에 기대되는 부분이다. 투수 카펜터는 지난해 대만 리그에서 보여준 스피드에 구속을 보여줘 시즌 시작 전 초반인데 안정적 모습이었다

-1루에 나간 주자들이 적극적으로 주루를 하던데 주문했던 것인가?

▲손호정이나 강상원, 조현진, 안창호 선수는 충분히 도루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1루에 나갔을 때 도루할 수 있으면 뛰어서 능력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수베로 감독도 퓨처스 팀 선수들을 더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회가 있을 때 실력을 보이도록 계속 주문할 것이다.

-퓨처스 팀에서 스프링캠프를 어떻게 활용했나?

▲정규시즌에 나설 준비가 되도록 부상 없이 프로들의 훈련 루틴을 만드는데 주력했다. 결과적으로 부상자 없이 스프링캠프를 마무리했고, 오전 7시에 웨이트 훈련으로 시작해 8시 30분 식사 후 9시 30분부터 본운동을 실시했다. 정규 훈련을 마친 뒤에도 도루와 주루, 수비 등 엑스트라 운동을 하면서 신인들이 프로들의 패턴을 몸에 익히도록 이끌었다.

-오늘 퓨처스 팀에 라인업 기준은?

▲수베로 신임 감독이 영상을 통해 선수들을 보았겠지만, 2군 선수들의 실제 플레이는 오늘 처음 보는 것이다. 선수들을 파악할 수 있도록 신입급 선수들을 전진 배치했다. 오늘과 내일 연습경기가 퓨처스 선수들이 수베로 감독 앞에서 기량을 보일 기회다. 이때문에 전반적으로 선수들이 힘 들어간 플레이를 했으나, 어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