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객체들의 민주주의

  • 승인 2021-03-04 16:21
  • 신문게재 2021-03-05 9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객체
칸트 이래로 철학은, 마음과 세계 사이의 관계, 그리고 객체에 대한 인간의 접근과 관련된 인식론적 물음들에 사로잡혔다.

이런 전통과 단절하고 다시 한번 '철학'으로서의 '존재론'에 관한 프로젝트를 시작하자고 제안하는 책이 출간됐다.

레비 R 브라이언트 의 '객체들의 민주주의'는 '객체들의 존재론에 관한 책'이다.

브라이언트는 그레이엄 하먼의 객체지향 존재론뿐만 아니라 로이 바스카, 질 들뢰즈, 니클라스 루만, 아리스토텔레스, 자크 라캉, 브뤼노 라투르, 그리고 발달 체계 이론가들에게 의지함으로써 자칭 '존재자론'(onticology)이라는 실재론적 존재론을 전개한다.

저자는 사물들이 우리의 삶과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사태를 생각할 수 있게 하는 개념적 자원을 제공하는 동시에 한국에서 객체지향 존재론과 그 수용을 둘러싸고 논의가 생성돼야 한다고 말한다.

브라이언트가 제시하는 객체지향 존재론으로서의 '존재자론'이 옹호하는 '평평한 존재론'의 네 가지 논제는 다음과 같다.

첫째, 모든 객체는 물러서 있다는 논제다. 그래서 현실태에 의해 전적으로 규정되는 객체는 전혀 없기에 모든 객체는 환원 불가능한 독자적인 실체성의 여지를 언제나 갖추고 있다.

둘째는 '유일한' 세계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논제다.

말하자면 모든 객체의 '단일한 조화로운 통일체'는 없으며 다양한 관계를 이루는 다수의 회집체가 있을 뿐이라는 주장이다.

셋째, 객체들 사이의 어떤 종류의 관계도 여타 종류의 관계보다 특권적이지 않다는 논제다.

여기서 브라이언트는 인간과 세계 혹은 주체, 객체가 어떤 의미에서도 근본적이지 않다고 주장한다.

넷째는 모든 규모에서 온갖 종류의 객체는 그 존재론적 지위가 동등하다는 논제다.

그래서 어떤 종류의 존재자도 여타 존재자의 근원으로서의 특별한 지위를 부여받지 못한다고 말한다.

이를 통해 브라이언트는 "존재한다는 점에서 모든 객체가 동등하다"고 말하며 존재론적 평등주의로서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구성한다.

레비 R 브라이언트 저, 김효진 옮김. 갈무리 刊. 432쪽 . 2만3000원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4.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5.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1.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2.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3. LH-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임차임 대화, 요식행위 ‘불과 ’
  4. [코로나19] 대전지역 10명 추가 확진… 감염경로 미궁 확진자도 3명
  5. 제원면 지방도 601호 낙석 와르르…지나가던 차량 덮쳐 인명피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