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농기센터, 과수화상병 예찰활동 당부

청양농기센터, 과수화상병 예찰활동 당부

  • 승인 2021-03-06 00:17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농업기술센터가 사과·배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과수 화상병의 예찰 활동을 당부했다.

과수화상병은 주로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하며 감염되면 잎이나 꽃, 가지, 줄기, 과일 등이 불에 탄 것처럼 조직이 검게 변하면서 말라 죽는다.

감염된 나무가 발견되면 반경 100m 이내 개체를 모두 폐기해야 하며, 발병한 과수원은 3년간 재배를 금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농업기술센터는 신속한 방제를 위해 사과·배 연구회를 대상으로 이달 초 적용약제를 배부할 계획이다.

배 과수원은 꽃눈이 트기 전, 사과 과수원은 싹이 트는 3월 중·하순부터 4월 중순까지 등록된 약제를 표시된 희석배수 따라 뿌려줘야 한다.

특히 석회유황합제, 보르도액 등 다른 약재를 섞어서 사용하면 약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혼용하면 안 된다.

과수원 방제와 함께 출입자, 농기구, 농업기계도 수시로 소독해야 한다.

농기구 소독은 알코올 70% 또는 차아염소산나트륨 200ppm 이상 희석액에 30초 이상 담그거나 분무기로 골고루 살포하면 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과수 화상병은 적기에 농약허용기준에 적합한 약제를 사용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농업기술센터에 신고하면 진단키트 검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청양=최병환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잡고 홈 첫승 노린다
  2. 한화이글스 10일 두산에 18점 내준 대패…야수를 투수로 '이변'
  3. 난치병 투병 이봉주 "대전은 각별한 인연, 털고 일어나 달리겠다"
  4. 대전문화산업단지 협동조합, 청춘마이크 청년예술가 모집
  5. 대전시립무용단, 신임 예술감독에 김평호씨 내정
  1. 이민성 감독, 박인혁 공수 전환에 가장 근접한 선수
  2. 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사태, 정치권으로 번져
  3. [코로나19] 대전 확진자 통한 N차 감염, 경로 모르는 확진자까지 14명 양성
  4. 순천시, 순천만잡월드 홈페이지 임시 오픈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2-1로 제압하고 홈 첫승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