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문화]몽골의 설날

[천안 다문화]몽골의 설날

  • 승인 2021-03-06 13:32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몽골의 설날을 해마다 초봄 첫날로 정한다.

몽골의 큰 명절 중의 하나이며 유목인들이 길고 추운 겨울이 드디어 끝나고 따뜻한 봄날이 찾아옴을 축하하는 뜻으로 지냈다.

원래는 유목인들의 명절이었지만, 점차 민족적인 명절이 됐다.

설날 아침 일찍 일어나서 몽골 전통차 '수테차'를 끓이고 '보쯔'인 몽골 만두를 쪄서 먹는다.

집안의 가장 윗 어른에게 먼저 새배를 한다.

새배를 할 때는 나이 어린 사람이 윗사람의 팔꿈치를 바쳐 준다.

이때 "아마르 베노" 라고 말하는데 이것은 평안 하느냐는 뜻이다. 재밴 명예기자 (몽골)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