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에 갈길 바쁜데, 대전 서남부스포츠타운 '지지부진'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에 갈길 바쁜데, 대전 서남부스포츠타운 '지지부진'

사업 10년 지났는데도 아직 타당성 조사도 마무리 못지어
스포츠타운 조성 못하면 하계유니버시아드 전용구장 없을지도
시 "일정 맞춰 조성완료하도록 주력할 것"

  • 승인 2021-03-07 16:50
  • 신문게재 2021-03-08 2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대전시가 국제체육대회인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에 앞장선 가운데, 전용구장으로 사용할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에 애를 먹고 있다.

2011년부터 시작한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사업은 아직 타당성 조사마저 끝나지 않았고, 사업 마무리는 2029년으로 예정하고 있다.

2027년에 개최하는 하계유니버시아드 시기에 맞춰 시는 전용구장 조성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최악의 상황에는 국제대회를 유치하면서 전용구장도 없을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충청권 4개 시·도는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를 위해 올해부터 본격적인 공동 행보에 나선다. 2020년 7월 충청권 4개 시·도가 하계유니버시아드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고, 올해 1월에는 추진단 구성도 완료했다.

대전을 포함한 충청권이 유치하려고 하는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는 국제체육대회로 2년마다 홀수년에 열린다. 참가 자격은 17세 이상 28세 이하의 대학생과 대학원생 등의 선수가 참가할 수 있는 엘리트 체육인들의 요람으로 여겨진다. 충청권 4개 시·도에서 개최하면 50개의 참가국에서 총 2만 5000여 명의 선수 인원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2020101901001406200048861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 예상도
문제는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전용구장으로 사용할 대전시 유성구 서남부스포츠타운이 타당성 조사와 그린벨트 해제 등 거쳐야 할 난관이 많다는 점이다.

유성구 학하동 일원에 조성하고 7973억 원을 투입하는 서남부스포츠타운은 2011년에 기본계획을 수립해 10년이 지난 2021년이 돼서야 타당성 조사 완료를 전망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도 대한체육회, 문체부, 기재부 등의 승인과정을 진행해야 함에 따라 어려움이 많은 상황인데,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사업도 타당성 조사, 그린벨트 해제 등 난관이 많은 상황"이라며 "이렇게 시가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에 주력하는 이유에는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사업에 힘을 얻기 위한 명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충청권에서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를 확정하면 성공적인 대회 운영을 위해 전용구장 조성에도 중앙정부 차원의 힘을 얻을 수 있다. 또 타당성 조사 면제 등의 행정적 지원까지 받으면 대전시 입장에서는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를 통해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까지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에 앞서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사업까지 주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2029년으로 목표 설정한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 완료 기간에는 다목적 체육시설, 부대시설까지 전부 포함돼있다"며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 개최까지 서남부스포츠타운 종합운동장은 조성할 예정이고, 이후 준비과정에서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