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기상청+알파는 정부의 약속… 불필요한 우려 없을 것"

정세균 총리 "기상청+알파는 정부의 약속… 불필요한 우려 없을 것"

기상청과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임업진흥원 확정
한국에너지기술평원 가능성 열어뒀으나 현재 미결정
정총리 "빠르면 한두달 내에 확정, 원칙 지켜질 것"
청 단위 이전 또는 신설시 1차 대상지는 반드시 대전

  • 승인 2021-03-08 18:15
  • 수정 2021-03-09 09:17
  • 신문게재 2021-03-09 1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대안인 '기상청+알파'와 관련해 원칙은 반드시 지킬 것이며 정부의 약속임을 분명히 밝혔다.

정 총리는 8일 제61주년 3·8 민주의거 기념식에 참석한 후 대전시청에서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기상청과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임업진흥원은 대전으로 이전한다고 확정 발표했다. 이는 중기부 이전이 구체화 된 지 7개월 여 만의 확답이다.

다만 그동안 언론을 통해 언급됐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확정되지 않았다. 가능성은 열어두되, 다른 기관들도 대상에 올려 이전 여부를 살펴볼 것이라는 것이 정 총리의 답이다.

정 총리의 설명에 따르면, 기관을 이전하려면 구성원의 공감,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에너지기술평가원의 경우 이런 상황이 미결상태이기 때문에 확정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당초 10일 전후로 기상청+알파가 발표될 것이라는 대전시와 국무총리실의 약속은 지켜졌다. 기상청+알파 가운데 1곳을 확정하지 못하면서 아쉬움은 남겼지만, 최종 대상 기관과 발표 시기는 적어도 5월 안쪽까지는 결론을 내릴 전망이다.

20210308-정세균 총리 기자간담회3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대전시청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이성희 기자
정세균 총리는 "시기를 여유 있게 말씀드려도 한두 달 내에는 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도록 잘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간이 많이 걸리진 않고, 전체 규모를 비교하면 떠나는 중기부 산하 3개 기관 만큼 오는 기관도 이에 상응해 이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칙은 확실하다. 중기부가 가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는 원칙이 세워졌고, 국무회의를 통해 총리 개인이 아니라 정부가 최고 의결을 통해 결정했다. 가능한 빠른 시일에 완결을 지어서 불필요한 우려가 없도록 하겠다"고 재차 답했다.

정 총리는 중기부 이전 대안과 혁신도시 유치 기관은 엄연히 다르다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

정 총리는 "원래 혁신도시에서 대전은 계획에 없던 곳인데, 대전을 지정한 것은 특별히 대통령이 배려한 것이다. 혁신도시 지정과 기상청+알파가 오는 것은 별개임을 분명하게 말씀 드린다"고 했다.

청(廳) 단위 이전 또는 신설 시 대전이 1차 대상지가 되도록 하겠다는 긍정적인 답변도 내놨다.

정 총리는 당장 정부대전청사 유휴부지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은 없으나, 청 단위는 대전으로 집결하는 것이 정부의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예를 들면 산업안전 관련해서 올해 7월 1일 발족하는 기관이 있다. 다음 정부에서 청 단위로 승격해야 한다는 논의가 있었다. 청으로 승격하면 이 기관이 어디에 위치할 거냐를 볼 때 당연히 대전으로 올 수밖에 없다"며 "청 단위 이전과 신설이 있다면 대전이 1차 대상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청권 메가시티와 광역철도망과 관련해서는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원을 강조했다. 국토부나 기재부와 협의 전이지만 개인적으로 필요한 사업임을 언급한 정 총리는 "정부 또한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또는 그렇지 않더라도 대전과 세종, 충남·북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필요하다고 본다. 정부도, 저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잡고 홈 첫승 노린다
  2. 한화이글스 10일 두산에 18점 내준 대패…야수를 투수로 '이변'
  3. 난치병 투병 이봉주 "대전은 각별한 인연, 털고 일어나 달리겠다"
  4. 대전문화산업단지 협동조합, 청춘마이크 청년예술가 모집
  5. 대전시립무용단, 신임 예술감독에 김평호씨 내정
  1. 이민성 감독, 박인혁 공수 전환에 가장 근접한 선수
  2. 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사태, 정치권으로 번져
  3. [코로나19] 대전 확진자 통한 N차 감염, 경로 모르는 확진자까지 14명 양성
  4. 순천시, 순천만잡월드 홈페이지 임시 오픈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2-1로 제압하고 홈 첫승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