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학원·학교로 퍼진 10대 집단감염… N차 감염 속도 빠르다

대전 학원·학교로 퍼진 10대 집단감염… N차 감염 속도 빠르다

지난 2일 첫 10대 확진자 발생 후 총 32명 양성 판정
학원 통해 중·고등학교로 전파... 첫 감염원 학원일 듯
발생 학교 원격 수업... 동구 200개 학원은 휴원 권고

  • 승인 2021-04-06 15:22
  • 수정 2021-04-06 15:28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 서구 둔산동과 교회, 그리고 학교와 학원으로 대전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게 번지고 있다.

둔산발 감염은 그나마 진정세로 전환된 모습이지만, 학원과 학교를 통해 번진 10대 집단감염, 타 지역에서 전파된 교회발 감염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우려를 보여주듯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시와 대전교육청은 학교는 원격수업, 동구 지역 학원은 2주간 휴원조치를 했다. 밀접접촉자와 교차 감염으로 산발적으로 감염 바이러스가 퍼졌을 것으로 예상돼 향후 확진자 수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6일 대전시와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10대 감염은 상당히 빠른 속도로 감염이 전파되고 있다. 지난 2일 첫 확진자(#1326) 발생 이후 6일 오후 1시 30분까지 3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동구 지역의 학원 1곳, 중학교 2곳, 고등학교 4곳이 포함돼 있다.

첫 감염이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A 학원 수강생은 총 420명으로 학생이 이동하며 학원강사가 상주해 있는 교실을 찾아가는 구조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6일 브리핑에서 "감염이 학원에서 시작됐지만, 학원에 다니지 않은 학생들이 감염됐고 학교 내 감염으로 번졌다. 같은 학년이 수업을 받는데 중·고생이 같이 나왔다는 건 학원 내에서 감염이 이뤄졌고, 첫 감염자 또한 학원 내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확진자 가운데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사례는 없었고 확진된 특정 강사의 반에서 10명의 학생이 감염됐다는 것으로 볼 때 더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2021033101002909200130651
대전시 역학조사반은 현재 확진자 10명이 나온 학원 교실에 대해 환경 검체 조사를 했고, 기본 방역수칙 위반 여부에 대해서는 대전교육청이 조사해 자치단체로 통보하기로 협의했다.

학원과 학교 교차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보이는 AB고등학교는 이날 오후 2시부터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학생과 교직원 등 763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시작했다.

10대 감염이 빠르게 퍼지자 대전시와 대전교육청은 1차 조치로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는 오는 16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고, 발생 학원과 동구 지역 전체 학원에 대해서도 2주간 휴원을 권고했다. 그러나 권고 수준의 지침이다 보니 적극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점에서 여론의 뭇매도 피할 수 없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휴원은 강제할 수 없다. 시청에 집합금지 명령을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한밭체육관 선별진료소에는 5일 기준 851명이 다녀갔다. 이는 지난해 1일 평균 최다 확진자가 발생했던 지난해 12월 일 평균 400명 보다 많은 수치다.
이해미·조훈희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체육포럼, 2027 하계 U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지지 선언
  2. 대전 골령골 내달 유해 발굴 앞 진혼제… 허 시장, 적극지원 약속
  3. 연속 매진 행렬! 대전하나시티즌 5월 홈경기 티켓 오픈
  4. [문화리뷰] 베일 벗은 ‘적벽대전’, “대전역사 재조명 의미vs스토리텔링 부족” 의견 엇갈려
  5. 국비지원 선정됐지만 지자체 "예산 없어"... 지역예술단체 공연 '좌초' 위기
  1. [날씨] 당분간 대기 건조...기온 어제보다 낮아요
  2. 골린이의 똑딱이 도전!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3)
  3. [올랑올랑 새책] 이곳에 볕이 잘 듭니다
  4. 봉안당 아너스톤 BI,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영예
  5. 경찰, 여아 사망관련 어린이집 원장 영장 재신청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