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인의 건강법]성공적인 운동을 위한 전략

  • 오피니언
  • 사외칼럼

[도시인의 건강법]성공적인 운동을 위한 전략

이영호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 승인 2021-10-24 11:05
  • 신문게재 2021-10-25 10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이영호 교수(수정완료)
충남대 의과대학 이영호 교수
많은 사람들은 건강을 위하여 운동을 시작한다. 그러나 운동을 시작하고 며칠 못가 포기하는 사람들이 많다. 꾸준한 운동을 위해 어떤 운동 전략을 짜야 하는지 알아보자.

첫째로, 매일 운동을 하여 생활습관화가 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보통 일주일에 3번 운동을 하라는 말이 있는데 이러한 불규칙한 운동습관은 결국 운동을 포기하게 만든다. 이 습관화는 의지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매일 운동을 하여 자동적으로 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지름길이다. 몸이 좋지 않다는 핑계로 운동을 쉬는 대신 평소보다 가볍고 짧게 운동을 하면 된다. 운동을 습관화하기 위해서는 매일 단 몇 분이라도 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직장에 다니기 때문에 저녁에 운동하기가 쉽지 않다. 매일 운동을 하기 위해서는 아침에 운동하는 것이 좋다. 아침운동 시 주의할 점은 걷기 같은 유산소운동은 좋지만 근력운동은 되도록 삼가야 한다. 공복에 근력운동을 하면 근육에 있는 에너지를 사용하여 근육 손실이 올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혈압이 높은 사람은 아침운동보다는 저녁운동이 좋으며, 추운 겨울에는 실외보다는 실내에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아침에 늦게 일어나는 저녁형인 사람이 저녁에 운동할 시간을 마련할 수 없는 경우 생활 리듬을 30~40분 앞당겨 일찍 일어나 아침에 운동을 하면 된다.

아침운동
아침에 근력운동보다는 가벼운 유산소운동이 좋다.  (그래픽=이영호 교수 제공)
둘째로, 처음에는 가벼운 운동부터 시작하고 점차 운동량을 늘려가야 한다. 운동을 열심히 해 보겠다고 헬스장에 3개월 등록하고 3일 만에 그만두었다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많이 들었을 것이다. 헬스장에 가면 가벼운 운동보다는 본격적인 힘든 근력운동을 위주로 하게 되어 십중팔구 실패하는 것이다. 처음부터 헬스장에 가기 보다는 집에서 가벼운 운동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걷기 좋은 장소를 마련하고 아령이나 운동밴드를 준비한 다음, 처음에는 짧은 시간 걷다가 점차 시간을 늘리고, 근력운동의 경우에는 하중과 세트 수를 점차 늘리면 된다.

셋째로, 운동할 때 지루하지 않은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 집에서 운동할 때 실패하는 주 원인이 재미없고 지루하기 때문이다. 운동을 할 때 재미있는 TV나 즐거운 음악을 들으면서 운동을 하면 좋다.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은 기본적으로 단순한 운동이기 때문에 실증을 쉽게 느낄 수 있다. 이를 해결하는 방법 중 하나는 즐기기 위한 운동도 같이 하는 것이다. 테니스, 골프 등 자신이 좋아하는 구기운동을 같이 하면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계속하는 데 도움이 된다.

넷째로, 성공적인 운동이 되기 위해서는 성취감이나 보상이 돌아옴을 느껴야 한다. 꾸준한 운동으로 여러 건강지표(비만도, 혈압, 혈당수치 등)가 좋아지고, 평소에 몸이 가볍고 일에 능률이 오르는 등 운동의 보상을 스스로 느끼게 되면 성공적인 운동의 길에 들어선 것이다.

다섯째로, 일상생활에서 운동할 상황과 습관을 만들어야 한다. 시간을 따로 내어 운동을 하는 것도 좋지만 평소 일상생활에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아파트나 고층 건물을 오르내릴 때 엘리베이터 보다는 계단으로 다니고, 사무실이나 집에서 뒤꿈치들기, 스트레칭 등을 수시로 하면 좋다.

계단오르기
아파트 계단을 이용하거나 뒤꿈치들고 걷기 등을 실천할 수 있다.  (사진=이영호 교수 제공)
지금까지 이야기한 다섯 가지의 전략을 가지고 꾸준히 운동을 한다면 습관화되어 성공적인 운동을 하게 될 것이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장우 "대전을 일류도시로"… 출판기념회로 세몰이
  2.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3.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4. [사설]교육교부금 안정화는 더 중시할 기준
  5.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1.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2.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3.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4.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5.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