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위협하는 미세먼지, 실내는 괜찮을까?

  • 문화
  • 건강/의료

건강 위협하는 미세먼지, 실내는 괜찮을까?

장기간 노출시 심장·호흡기 질환 발생
초미세먼지 실내·실외 농도 거의 비슷
외출 후 세탁, 물걸레질 등 관리 중요

  • 승인 2022-03-27 16:30
  • 신문게재 2022-03-28 10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20080302000002529_1
미세먼지란 우리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늘고 작은 먼지 입자를 말한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크기가 매우 작고 화석연료의 연소에 의해 발생하는 만큼 발암물질을 다량으로 포함하고 있으며, 장기간 노출될 시 심장질환과 호흡기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따뜻한 봄이 와도 미세먼지 걱정에 외출을 삼가게 되는 이유다. 그렇다면 실내에 있다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할까? 정답은 'NO'다 우리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에 대해 알아보고 관리방안에 대해 알아본다.<편집자주>



▲ 미세먼지 장기간 노출 시 심장.호흡기 질환 발생

'미세먼지'란 우리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늘고 작은 먼지 입자로, 지름이 10㎛이하의 부유 먼지를 말한다. 이 미세먼지 중 지름이 2.5㎛이하인 것들을 '초미세먼지'라 부른다. 초미세먼지는 황산염, 질산염, 암모니아 등의 이온 성분과 금속화합물, 탄소화합물 등 유해물질로 이루어져 있으며, 70% 이상이 자동차 배기가스에서 나오고 있어 대기오염은 물론 인체에 해롭기까지 하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크기가 매우 작고 화석연료의 연소에 의해 발생하는 만큼 발암물질을 다량으로 포함하고 있으며, 장기간 노출될 시 심장질환과 호흡기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또 면역력이 약한 미취학아동, 노약자, 임산부, 심장 및 호흡기질환자에게는 더 큰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초미세먼지 실내도 안전하지 못해

우선 미세먼지 예보현황을 수시로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고, 농도가 높을 때는 외부활동을 줄이고 실내에 머무르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미세먼지는 문을 닫아도 창문과 문의 틈새 등으로 침투하기 때문에 실외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실내농도도 또한 높게 나타날 수 있다.

결국 실내에서 발생하는 여러 미세먼지와 섞여 미세먼지의 농도가 더욱 심해지기 때문에 실내공기도 안심할 수만은 없다.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는 "실제로 미세먼지와 달리 초미세먼지는 실내외를 불문하고 농도가 거의 비슷하다"며 "환기 횟수를 줄이는 것이 사실상 큰 효과를 안겨주진 않는다"고 말한다.



▲ 세탁 등 관리가 중요

먼저 외출 후 집에 들어오면 옷에 묻은 미세먼지로 인해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수 있으므로 귀가 후 옷을 털고 베란다 또는 현관벽 등에 따로 보관해 곧바로 세탁해야 미세먼지의 유입을 막을 수 있다. 실내 먼지 농도를 높일 수 있고 미세먼지가 쉽게 쌓일 수 있는 카페트, 침구류, 인형 등 섬유재질로 되어 있는 실내 물건들은 수납장에 넣거나 덮개를 덮어두는 등 미리 정리해두는 것이 좋다. 집안 청소는 청소기보다 물걸레를 사용하되, 공기 중에 분무기로 물을 뿌려 미세먼지를 바닥으로 가라앉힌 후 걸레질을 하면 효과적이다.

또 미세먼지 주의보가 해제되어 공기 속 미세먼지가 적은 날에는 실내 환기를 최대한 자주 해주어 유입된 미세먼지를 환기를 통해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 요리를 하면 냄새뿐 아니라 미세먼지도 같이 만들어진다. 특히 고기를 굽거나 기름을 많이 쓰는 요리를 하면 우리 몸에 유해한 화학물질이 함유된 기름 입자가 공중으로 떠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더욱 높아진다. 이런 요리는 되도록 자제하되 하더라도 반드시 환풍기나 후드 등 환기장치를 작동해야 하며 부득이 하게 창문을 열고 환기를 할 경우에는 3분 이내로 하고 환기 후에는 물걸레질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아울러 봄이면 차량을 이용한 가족단위의 나들이가 많아지는데, 차량 내부도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지 않다. 에어컨 필터를 주기적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필요하고 운행 중 미세먼지가 심한 경우에는 외부공기가 유입되지 않게 에어컨이나 히터를 내부순환모드로 작동시키는 것이 좋다.

오 교수는 "일반적으로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바깥 활동을 안 하기만 하면 안전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내공기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야외활동을 하는 것보다 오히려 건강에 더 해로울 수 있으므로 집에서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3.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4.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5. '충청남도 여성가족정책의 방향과 과제'… 제23회 충남도여성가족연구원 세미나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