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숲속언니들, 행안부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

  • 전국
  • 부산/영남

함양 ㈜숲속언니들, 행안부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

3년간 국비 6억 원 지원받아 '할머니와 함께 새참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젝트 진행

  • 승인 2022-05-16 14:39
  • 김정식 기자김정식 기자
포스터_3년_고마워할매
함양군 (주)숲속언니들 '고마워 할매' 포스터<제공=함양군>
경남 함양군은 행정안전부에서 공모하는'2022년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에 함양 ㈜숲속언니들이 최종 사업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사업은 지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으려는 청년들에게 청년공간 및 지역살이 체험, 청년창업 등을 지원하는 국비 공모사업이다.

선정된 청년단체는 최대 3년간 순수 국비 6억 원을 지원받아 지역과 상생하는 청년마을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33개 청년단체가 응모했다.

1차 서면심사를 통해 34개 팀이 선발된 후 현장실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함양군 ㈜숲속언니들을 포함한 12개 팀이 최종 선정됐다.

㈜숲속언니들은 할머니와 지역에 정착한 청년들을 연결해 할머니들의 맛있는 레시피와 이야기가 넘치는 정겨운 청년마을을 만들고자 '시골할매와 도시손녀의 맛있는 이야기, 고마워! 할매' 프로젝트를 구상했다.

함양군 청년마을은 오는 6월부터 용평리 지리산함양시장, 이은리 청년공간 등 도시재생센터사업과 협업해 '할머니와 함께 새참 만들기', '청년 제빵사와 함께 함양 쌀빵 개발', '지역 예술인에게 배우는 생활 기술''지역민과 함께하는 마을방송국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참가를 희망하는 청년들을 모집하고 있다.

또한 함양군에서는 2021년 9월부터 시군 소통 거점공간 조성지로 '서하다움 청년 레지던스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청년 한주살기, 로컬교육 등을 진행해 외부 청년 40명 이상이 참여해 활발한 활동을 전개 중이다.
함양=김정식 기자 hanul3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3.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4.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5. 대전시 감정노동존중 수기 공모전 글모음집 발간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