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개월 의붓딸 학대살해 양정식 '무기징역'… 엄벌탄원서 1000통

  • 사회/교육
  • 법원/검찰

20개월 의붓딸 학대살해 양정식 '무기징역'… 엄벌탄원서 1000통

대전고법 제1-1형사부 아동학대살해죄 적용
원심 징역 30년에서 항소심 무기징역 상향
"아동학대 엄벌을" 탄원서 1천통 법원 접수

  • 승인 2022-05-29 20:28
  • 신문게재 2022-05-30 6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생후 20개월
생후 20개월 된 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정식에게 대전고등법원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사진=중도일보DB/이성희 기자)
생후 20개월 된 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양정식(30)에게 법원이 신설 아동학대살해죄를 적용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대전고법 제1-1형사부(정정미 부장판사)는 5월 27일 아동학대 살해와 13세 미만 미성년자 강간 등의 혐의를 받는 양정식의 항소심 선고공판을 통해 징역 30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기징역과 10년간 신상공개 등을 선고했다. 또 살인을 방조하고 사체은익 혐의 등으로 기소된 피해 아동의 친모 정모(26)씨에게도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양씨는 지난해 6월 대전의 한 주택에서 20개월 의붓딸을 수십 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아이스박스에 유기했다. 이불을 덮어 씌운 다음 가슴 부위에 올라타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고 발로 얼굴 부위를 짓밟았으며, 오른쪽 다리를 잡고 비틀어 부러트렸다. 아동을 벽에 던지고 성폭행까지 벌여 결국에는 숨이 멎은 아이의 사체를 20일간 비닐봉투나 아이스박스에 담아 은닉했다.

사건이 드러나 재판이 시작된 지난해 8월 이후 대전지방법원에 두 피고인의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와 진정서 813통이 재판부에 접수됐고, 항소심을 맡은 대전고등법원에는 174통의 탄원서가 제출됐다. 양정식은 재판 기간 반성문 8통, 친모 정씨는 반성문 23통을 각각 제출했다.

또 항소심 재판부는 지난해 3월 개정된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신설된 아동학대살해죄를 적용했고, 피해아동의 국선변호인을 선정함으로써 피해아동의 권익을 보호하려 노력했다.

정정미 판사는 "생후 20개월에 불과한 어린 아이인 피해자는 아빠로 알고 따랐던 피고인에게 처참하게 맞고, 성폭행을 당하다가 비통하게 생을 마쳤다"라며 "피해자가 사망 직전까지 겪었을 육체적, 정신적 고통과 공포, 절망은 상상조차 두려울 정도"라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의장 선출 앞둔 중구·대덕구의회 ‘시끌’
  2. 복맞이 효사랑 쿡 봉사활동
  3.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4. 尹대통령 "올 8月 달 궤도선 발사 2031년 달 착륙선 개발"
  5. 재래식화장실 ZERO화(化) 캠페인 1000만원 후원
  1.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2. 이민성 감독, 팬들의 질책 승리로 선물할 수 있어 다행이다
  3. 무승 탈출 공신 대전 윌리안, 팀 승리 기여해 기쁘다
  4. [독자칼럼]대전은 스토리의 보고(寶庫)다.
  5.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에 '장철민' 의원

헤드라인 뉴스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온통대전 8월부터 한도 30만원, 캐시백 5%로 하향 조정

대전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한도액과 캐시백이 8월부터 하향 조정된다. 7월까지는 발행액 164억 원으로 월 50만 원, 캐시백 10%가 유지되지만, 8월부터는 발행액이 70억 원으로 대폭 축소돼 월 한도 30만 원, 캐시백은 5%로 변경한다. 올해 확보된 캐시백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면서 긴급재정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과장은 7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가 우선 고려돼야 한다. 9월 예정된 추경 편성 전까지 예비비 14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대통령 공약사업인 '방위사업청' 대전 조기 이전 급물살 타나

국방부 산하 외청인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조기 이전하는 급물살을 타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청(廳) 단위 대전 집적이라는 원칙에서 가장 부합하는 기관이고, 향후 대전을 국방과학기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사업이기 때문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7월 6일 대통령비서실에 이전 승인을 위한 서면 자료를 전달했고, 9일 부총리 주재 예산협의회에도 방사청 이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와 중앙부처가 움직여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시장은 신속하고 빠르게 정부의 결심을 받아낸다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은 2006년..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유아교육.보육비 지원 2년 연장 추진하지만..."근본적 해결책 필요"

정부가 만3~5세 유아 교육과 보육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의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해 지역 교육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만3~5세 보육·교육과정(이하 누리과정)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유아교육지원특별회계(이하 유특회계) 일몰기한을 2년 연장하는 내용의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다.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다니는 만 3~5세 유아에게 공통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그 비용을 제공하는 게 주된 골자다. 누리과정 지원 재원은 현재 국고지원금과 교육세로 마련된다. 이를 뒷받침하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재확산 우려…불안한 긴 줄

  •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삼계탕 드시고 힘내세요’…대전서구자원봉사협의회 사랑의 삼계탕 나눔

  •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대전 항우연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우주경제 시대 활짝 열겠다’

  •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 7월 모의고사 치르는 고3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