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대전 보완 통해 유지해야" 시민·소상공인·전문가 '한 목소리'

  • 경제/과학
  • 유통/쇼핑

"온통대전 보완 통해 유지해야" 시민·소상공인·전문가 '한 목소리'

올해 온통대전 예산 '반토막'…행안부 예산도 확보 못해
"캐시백 하향 조정, 저소득층 할당 등 보완을 통해 유지돼야"

  • 승인 2022-07-04 15:46
  • 이유나 기자이유나 기자
2022040601000450000014141
대전 지역 화폐 온통대전이 대수술을 앞두고 있다. 출처=중도일보 DB
이장우 대전시장이 온통대전 대수술을 예고한 가운데 대전 시민들과 상인들의 논란이 거세다. 이에 온통대전을 무작정 폐지하기보다는 문제점 보완을 통해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실생활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지원책 이었던 만큼 시민들은 필요성을 피력했다.

지난 1일 이장우 대전시장은 "온통대전 할인율을 기존 10%에서 5%로 줄이겠다"며 "연말엔 온통대전 폐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통대전은 많이 소비할수록 혜택을 받는 구조라 불평등하다는 것이 이 시장의 생각이다. 올해 온통대전 예산이 지난해 보다 절반 이상 줄어든 데 이어 이번엔 중앙 정부에서 온통대전 편성도 확보하지 못했다. 온통대전은 10% 할인을 발행한다는 조건으로 4%는 행정안전부를 통해 국비로 지원받고, 6%는 대전시 예산으로 진행해왔다. 지난해 온통대전 예산이 2112억 4000만 원인데 비해 올해 예산은 1400억이다.

이에 대전시장 민원실엔 온통대전을 유지해달라는 문의가 빗발쳤다. 온통대전을 통해 지역 내 소비 선순환을 이룰 수 있다는 주장이다. 대전에 사는 A씨는 "캐시백 효과 때문에 품이 들더라도 동네 슈퍼를 찾는다"며 "온통대전으로 생활비도 절감할 수 있어 요즘 같은 고물가 시대엔 온통대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상인들도 온통대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구범림 대전상인연합회 회장은 "코로나와 고물가 때문에 힘들 때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은 온통대전으로 많은 도움을 얻었다"며 "이장우 시장은 당선되기 전엔 아무 말도 없더니 이제 와서 온통대전을 없앤다는 게 말이 되냐"고 분개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 정부에서 온통대전 예산이 확보되지 못한 거로 알고 있다"며 "온통대전을 전액 대전시 예산으로 감당하기엔 부담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전문가는 온통대전을 유지하되 보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복현 한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온통대전은 소상공인 매출에 도움을 줬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지속해야 한다"며 "하지만 부작용을 완화하기 위해 원도심 지역·소득계층별로 할당제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캐시백에 대해선 "재정부담을 줄이기 위해 캐시백은 하향 조정해야 한다"며 "코로나 비상시국에는 경기가 침체되 10% 캐시백이 필요했지만 거리두기가 해제된 지금은 세금으로 10% 캐시백을 지원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유나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추가시간 광주에 동점골 2-2무승부
  2. 이민성 감독,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 전남전 최선을 다할 것
  3. 이민성 감독, 광주 같읕 팀을 이기지 못하면 희망이 없다
  4. 대전 펜싱 전국체전 사전 경기에서 금2개, 동1개로 좋은 출발
  5.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1. 제29회 대전광역시장기 생활체육 야구대회 2일 갑천야구장서 개막
  2.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3. UBE연구회 '2022년 가을정기학술대회' 성료
  4.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Ciclovia), '자전거천국' 세종시에도"
  5. 어기구, 맹견 소유자 의무교육 부실 "사고 예방 절실"

헤드라인 뉴스


[현대아울렛 화재참사]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인물 조사도 `속도`

[현대아울렛 화재참사]
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
인물 조사도 '속도'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 대해 대전경찰이 과실치사 혐의를 두고 관련자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방재실 수신기 로그 기록을 바탕으로 방재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살피고, 화재초기 직원들의 대피와 출입 통제가 적절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29일 대전경찰에 따르면 전날 저녁 이뤄진 압수수색에서 방재실 수신기에 기록된 스프링클러 등의 설비 로그자료를 확보했다. 26일 오전 7시 45분께 화재가 발생했을 때 감지기가 이상을 감지하고 스프링클러를 정상 작동시켜 소화수가 방출되었는지, 그로 인해 소화수를..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지역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에선 통합버스를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립유치원 정상화 문제가 대두되는 상황 속에서 통학버스 확대 등 서비스 강화 필요성이 제기된다. 9월 29일 국회 교육위원회 민형배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2년 유치원 통학버스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대전의 국공립유치원 105곳 가운데 20곳인 19%만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반면 사립유치원은 150곳 중 141곳, 무려 94%에서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국공립 유치원의 통학버스 운영률이 사립유치원의 5분 1 수준에 불과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가뜩이나 비판의 중심에 선 9대 대전시의회가 내부 난맥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29일 열린 제267회 정례회 마지막 본회의에서다. 신상 발언에 나선 의원들은 이번 정례회 기간 논란이 됐던 사안들에 대해 가감 없이 쓴소리를 냈다. 먼저 김민숙 의원(비례·민주당)은 자신이 대표 발의한 '대전시 출산 장려·양육 지원에 관한 조례'를 부결시킨 복지환경위원회에 비판을 가했다. 그는 신상 발언에서 조례의 정당성을 다시 한 번 설명하고 복지환경위원회의 부결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자 복지환경위원회 소속인 황경아 의원(비례·국..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 계룡대에서 열린 국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계룡대에서 열린 국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