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 팀장급 공무원 국정과제 참여 대가로 뇌물… 감사원 파면 요청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 팀장급 공무원 국정과제 참여 대가로 뇌물… 감사원 파면 요청

논문 대필 요구로 24억 국정과제 해당 업체 참여시켜
지인아들 기업에도 최소 1억3000만원 부당이익 취해
테크노파크 팀장 일반기업 사내이사 겸직건도 드러나
대전시 "감사원 파면요구에 시 자체 징계위 열어 결정"

  • 승인 2022-08-11 15:36
  • 수정 2022-08-12 09:07
  • 신문게재 2022-08-12 2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감사원 감사에서 대전 상수도사업본부 팀장급 A 공무원이 국정과제 참여 대가로 향응 및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감사원은 대전시에 해당 공무원 파면을 요구했고, 시는 징계위원회를 열고 처분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11일 밝혔다.

감사원 감사 결과를 살펴보면 상수도사업본부 A 팀장은 한 기업 대표에 자신의 석사 논문 대필을 요구했다. 이 대가로 2020년 24억 원의 국가연구개발과제에 해당 업체를 컨소시엄으로 참여시켰고, 업체 대표로부터 유흥업소 130만 원 상당의 향응과 현금 250만 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 팀장은 2019년 지인 아들이 운영하는 기업을 연구개발과제 설치업체로 넣어주겠다며 5000만 원을 받았다. 면허가 없는 기업의 설립과 등록을 도와 물품 공급 하도급을 하도록 관련 기업에 부당 지시했다. 감사원은 A 팀장이 계약 단계에서 개입해 지인 아들에게 최소 1억3300만 원 상당의 부당 이익을 취했다고 지적했다.

대전시 전경
대전시 전경.
시 산하기관의 겸직 등 복무관리 소홀도 문제도 드러났다. 대전테크노파크 팀장은 겸직허가 없이 일반기업 사내이사로 등재돼 급여 4400만 원을 수령 했다. 시 직속 및 출연기관 포함 21개 소속 지원들의 겸직허가 및 외부강의 신고 내역을 확인한 결과 겸직 미허가자 74명과 외부강의 미신고자 302명이 확인됐다.

위원회 구성과 운영 부적절 사례도 있었다. 시 도시계획위원회 선정과 관련해 공모 절차도 없이 협회장을 선정하거나, 도시계획위원이 위원회 개최 전 안건 관련자와 사전 접촉해 금품을 수수한 사실을 인지했으면서도 위원회 참여 배제 등 제재 처분을 하지 않았다.

감사원은 대전시 감사에서 총 90건의 감사결과를 처분 요구하거나 통보·수사요청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감사원의 상수도사업본부 공무원 파면 요구에 대해서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대전테크노파크는 자체 징계위를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추가시간 광주에 동점골 2-2무승부
  2. 이민성 감독,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 전남전 최선을 다할 것
  3. 이민성 감독, 광주 같읕 팀을 이기지 못하면 희망이 없다
  4. 대전 펜싱 전국체전 사전 경기에서 금2개, 동1개로 좋은 출발
  5.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1. 제29회 대전광역시장기 생활체육 야구대회 2일 갑천야구장서 개막
  2.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3. UBE연구회 '2022년 가을정기학술대회' 성료
  4.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Ciclovia), '자전거천국' 세종시에도"
  5. 어기구, 맹견 소유자 의무교육 부실 "사고 예방 절실"

헤드라인 뉴스


[현대아울렛 화재참사]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인물 조사도 `속도`

[현대아울렛 화재참사]
압수물 분석 이은 관련
인물 조사도 '속도'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 대해 대전경찰이 과실치사 혐의를 두고 관련자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방재실 수신기 로그 기록을 바탕으로 방재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살피고, 화재초기 직원들의 대피와 출입 통제가 적절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29일 대전경찰에 따르면 전날 저녁 이뤄진 압수수색에서 방재실 수신기에 기록된 스프링클러 등의 설비 로그자료를 확보했다. 26일 오전 7시 45분께 화재가 발생했을 때 감지기가 이상을 감지하고 스프링클러를 정상 작동시켜 소화수가 방출되었는지, 그로 인해 소화수를..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 통학버스 미운행...확대 필요성 제기

대전지역 국공립 유치원 10곳 중 8곳에선 통합버스를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립유치원 정상화 문제가 대두되는 상황 속에서 통학버스 확대 등 서비스 강화 필요성이 제기된다. 9월 29일 국회 교육위원회 민형배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2년 유치원 통학버스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대전의 국공립유치원 105곳 가운데 20곳인 19%만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반면 사립유치원은 150곳 중 141곳, 무려 94%에서 통학버스를 운영 중이다. 국공립 유치원의 통학버스 운영률이 사립유치원의 5분 1 수준에 불과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안 그래도 뒤숭숭한데…." 9대 대전시의회 내부갈등 공개표출?

가뜩이나 비판의 중심에 선 9대 대전시의회가 내부 난맥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29일 열린 제267회 정례회 마지막 본회의에서다. 신상 발언에 나선 의원들은 이번 정례회 기간 논란이 됐던 사안들에 대해 가감 없이 쓴소리를 냈다. 먼저 김민숙 의원(비례·민주당)은 자신이 대표 발의한 '대전시 출산 장려·양육 지원에 관한 조례'를 부결시킨 복지환경위원회에 비판을 가했다. 그는 신상 발언에서 조례의 정당성을 다시 한 번 설명하고 복지환경위원회의 부결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자 복지환경위원회 소속인 황경아 의원(비례·국..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제68회 백제문화제 개막…백제로의 시간여행 떠나는 관광객들

  • 계룡대에서 열린 국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계룡대에서 열린 국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제40회 금산인삼축제 오늘부터 금산군 일원에서 개최

  •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 추모 발길 이어지는 대전 현대아울렛 희생자 합동분향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