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미술 아카이브] 50-하정웅 컬렉션 '손아유&기증작 특선전'

  • 오피니언
  • 대전미술 아카이브

[대전미술 아카이브] 50-하정웅 컬렉션 '손아유&기증작 특선전'

우리원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 승인 2024-06-24 17:19
  • 신문게재 2024-06-25 19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clip20240624085121
동강 하정웅은 1939년 일본 히가시 오사카(東大阪)시에서 출생했다. 그의 부모는 일본 국책사업 노동자로 재일동포 2세로서의 삶은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영양실조로 실명의 위기를 맞을 정도의 가난한 청년기를 보냈지만 근면과 의지로 사업가로 성공했다. 가난으로 인해 화가의 꿈을 접었던 그는 재일작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미술품 컬렉션을 시작, 이후 평생 수집한 소장품을 광주시립미술관을 비롯해 우리나라 국공립미술관·박물관 등에 무상으로 기증하여 미술관 인프라 구축에 공헌했다. <하정웅 컬렉션 - 손아유&기증작 특선전>(2012)은 그가 대전시립미술관에 기증한 손아유 작품을 중심으로 광주시립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하 미술관의 하정웅 컬렉션 중 주요 작품을 함께 선보였다. 이 전시는 쿠사마 야요이(Kusama Yayoi), 제스퍼 존스(Jasper Johns), 앤디 워홀(Andy Warhol), 베르나르 뷔페(Bernard Buffet) 등 일본과 미국의 현대미술 작가를 비롯해 20세기 세계미술사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작업을 망라했다는 것 외에도 대전시립미술관이 기증받은 손아유의 작품 세계를 일별해 볼 수 첫 자리라는 것이 유의미했다. 모노하 열풍이 불던 1970년대 후기 일본 화단에서 활동했던 손아유는 점과 선, 색을 통해 생명력을 가진 존재로서 인간과 예술의 실존적 언어를 탐색했다. 그는 일본 사회 속 한국인이자 예술가로서의 삶을 대변하듯 시각언어의 본질을 탐색하며 시대의 예술적 흐름을 대변하기도 했다. 이렇듯 이 전시에 소개된 각각의 작품들은 '하정웅 컬렉션' 이라는 이름 아래 해당 미술관의 특성과 컬렉션 방향을 가늠케 했다. 당시 서문에서는 "이 전시는 한 자리에 모인 하정웅컬렉션 대표작들을 통해 한 인간의 의지와 감성이 만들어낸 이처럼 거대한 나눔과 염원의 세계를 깊이 음미하는 자리이다" 라고 밝혔는데 이는 전시의 의의가 자신의 성취를 공공의 영역에 헌사했던 하정웅의 정신을 공유하고 '기증' 이라는 행위를 통해 형성되는 길항관계를 비추고 한국 미술문화의 전환 계기를 마련하는데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우리원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