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여자] 빨간 우체통 앞에서- 신현정

[시 읽는 여자] 빨간 우체통 앞에서- 신현정

  • 승인 2020-03-10 09:31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GettyImages-a10265164
게티이미지 제공
빨간 우체통 앞에서

신현정





새를 띄우려고 우체통까지 가서는 그냥 왔다

오후 3시 정각이 분명했지만 그냥 왔다

우체통은 빨갛게 달아올라 있었지만 그냥 왔다

난 혓바닥을 넓게 해 우표를 붙였지만 그냥 왔다

논병아리로라도 부화할 것 같았지만 그냥 왔다

주소도 우편번호도 몇 번을 확인했다 그냥 왔다

그대여 나의 그대여 그 자리에서 냉큼 발길을 돌려서 왔다

우체통은 빨갛게 달아올랐다

알껍데기를 톡톡 쪼는 소리가 들려왔지만 그냥 왔다

그대여 나의 새여 하늘은 그리도 푸르렀건만 그냥 왔다

새를 조각조각 찢어버리려다가

새를 품에 꼬옥 보듬어 안고 그냥 왔다.



?



신현정 시인을 얼마 전 알았다. 이름만 보고는 여성인 줄 알았다. 그리고 시인은 작고했다는 것도 알았다. 시인을 통해 편지가 새가 될 수 있다는 것도 알았다. 지난 주말 모처럼 산에 갔다가 봄이 온 걸 알았다. 세상에 새들이 그렇게 많은 것도 비로소 알았다. 새들의 지저귐이 다채로운 것도 알았다. 새의 노래가 그토록 아름다운 것도 알았다. 새와 편지, 내 마음을 울리는 두 낱말을 시인의 시를 통해 알았다. 설레는 봄, 두근거리는 내 마음. '새를 품에 꼬옥 보듬어 안고 그냥 왔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5.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