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2002지역리서치' 사업 수행단체로 목원대 산학협력단 선정

대전문화재단 '2002지역리서치' 사업 수행단체로 목원대 산학협력단 선정

이상희 교수 중심으로 소제동과 삼성동 기록화 사업 속도

  • 승인 2020-05-20 14:47
  • 수정 2020-05-20 14:47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이상희교수
목원대 이상희 교수
대전시와 대전문화재단이 추진하는 도시기억프로젝트 '2020 지역리서치' 사업 수행단체로 목원대 산학협력단이 최종 선정됐다.

목원대 이상희 교수는 현재 대전시 문화재위원과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이다. 또 대전시 도시재생총괄코디네이터로 활동 중이다.

이 교수는 그동안 지역문화컨설팅 사업을 통해 소제동 지역에 대한 조사와 활용사업을 주도했고, 대전 원도심의 다양한 문화재 조사와 도시재생 프로젝트에 참여해 두각을 나타낸 근대건축과 도시재생의 스페셜리스트다.

대전문화재단은 이상희 교수가 이끄는 지역리서치팀과 함께 재개발 지역인 대전 동구 중앙1구역(소제동)과 삼성4촉진구역(삼성동)에 대한 면 단위 문화재 조사 및 기록화 사업과 그 성과물을 활용한 문화예술 창작활동을 수행을 맡길 예정이다.

건축과 경관 부분은 이상희 교수 연구팀이 직접 담당하고, 구술채록과 스토리텔링 작업은 스토리밥 작가협동조합의 김병호, 정덕재 시인이, 사진과 영상기록은 이성희 작가와 신미정 작가가 맡았다.

싱어송라이터 이내(본명 김인혜)가 참여해 소제동을 주제로 한 작곡과 공연을 준비하고 있고, 일본에 머무는 배상순 작가는 광복 전 소제동에 거주했던 일본인에 대한 자료와 인터뷰 작업을 진행해 국내는 물론 국외 자료까지 폭넓게 수집할 계획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5.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1.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2.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3.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제22회 보문미술대전 7월1일부터 공모 접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