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선제적 조류인플루엔자 방역대책 추진

농식품부, 선제적 조류인플루엔자 방역대책 추진

해외 발생 급증에 따라 철새 도래시기 대비

  • 승인 2020-05-21 11:50
  • 수정 2020-05-21 11:50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clip20200521100452
최근 유럽·중국·대만 등 해외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급증하면서 야생철새 등으로 인한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철새 도래 시기를 대비한 방역대책을 선제로 추진한다.

세계동물보건기구(OIE) 해외 조류인플루엔자 발생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유럽 내 발생은 302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23배 급증했으며, 중국대만 등 주변국에서도 115건 발생으로 3배 높아졌다.

전 세계 조류인플루엔자는 2017년 2100건, 2018년 540건, 2019년 234건으로 줄었다가 올해 들어서만 431건이 발생했다.

우리나라는 2018년 3월 17일 발생 이후 아직 유입되지 않았으나 농식품부는 해외상황을 고려할 때 올겨울 유입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농식품부는 선제 관리를 위해 전국 가금농가의 방역시설과 소독설비를 일제 점검하고, 동절기 이전 취약요소를 보완할 방침이다. 7월까지 전체농가를, 9월까지는 방역 미흡 농가 재점검 등 2단계로 실시한다.

겨울철 축산차량 출입통제 구간을 철새도래지별 1∼2개 구간에서 최대 5개로 확대하고, 일부 하천변은 전체 통제한다. 시기도 3개월 앞당긴 9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교육·홍보를 위한 유튜브 채널을 개설·운영해 방역 관계자 대상 온라인 교육을 한다. 이와 함께 가 자체 점검 정착, 긴급행동지침(SOP) 개정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겨울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예방을 위해서는 먼저 농가에서 방역시설의 사전 보완과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자체적으로 출입문·방역실·울타리·전실, 차량·사람 소독시설, 야생조수류 차단 그물망 등 주요 방역시설 점검·보완과 축사 노후화 방지 등 실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충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쉐마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5. 대전시립무용단 군상 앵콜공연 오픈리허설… "우리네 군상이 바로 여기에"
  1.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