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1주년 호수돈 총동문회 정기총회

제121주년 호수돈 총동문회 정기총회

임록주 총동문회장과 동문회원들 화합과 단결의 한자리
학교발전기금과 재학생 장학금 지원하다

  • 승인 2020-05-23 22:12
  • 수정 2020-05-23 22:12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20200523_115837
호수돈여고 총동문회 임원들과 기수 대표들
'송악산 솟은 아래 이 좋은 터전/고려의 오랜 역사 빛나는 송도/거룩한 산수 속에 자라는 딸들/한곳에 부르시니 우리 호수돈//광명한 아침햇빛 퍼져 오른다/한밭은 기름진 들 우리의 복지/아름다운 산수 속에 자라는 딸들/한 곳에 부르시니 우리 호수돈//대한의 어린 싹들 여기 모으고/정성껏 길러주신 그 뜻이 무엇/배우고 잘 뛰놀아 이 몸 길러서/남 위해 살라시니 우리 호수돈//호수돈 내 호수돈 대한의 자랑/그 생명 길고 길어 만세 또 만세'

-호수돈여고 교가 중에서-

20200523_111650
임록주 호수돈여고 총동문회장
'2020 세월은 흘러도 감동은 영원하다'

제121주년 호수돈 총동문회(회장 임록주) 정기총회가 23일 오전 11시 유성 메드블럭 6층 봉명가든에서 열렸다.

이날 임록주 회장과 이경자 고문, 최미숙 부회장, 길귀섭 감사, 윤원옥 사무국장, 김진영 회계, 김희선 서기를 비롯한 총동문회원들은 기도와 환영사, 회의록 낭독, 감사보고, 회계보고, 특송, 교가제창 등의 시간을 갖고 오찬을 함께 하며 선후배간 돈독한 사랑을 나눴다.

호수돈총동문회는 3학년 재학생들 수능시험 격려금과 졸업생 반지 지원, 재학생 축제 격려금, 졸업반 반장·담임과의 간담회를 지원하고 학교발전기금과 재학생들 장학금 전달 등의 동정 소식을 전했다.

20200523_115259
이경자 고문은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명문사학 호수돈여고에서 그동안 이 사회에서 귀한 쓰임을 받는 많은 인재들을 길러내주셨음을 감사드린다"며 "남을 위해 살자는 교훈을 바탕으로 각 기수들이 한마음이 되어 귀한 일들을 해오심에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임록주 총동문회장은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총동문회가 모교 강당에서 모여 큰 축제를 하지 못하고 임원들과 기수 대표들만 모여 정기총회를 갖게 돼 매우 아쉽다"며 "내년에는 재학생들에게 직접 장학금도 전달하고 의미 있는 행사도 치르고 선후배간 더욱 돈독한 정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3.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4.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