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에 국내 최대 규모 '고압산소치료센터'

명지병원에 국내 최대 규모 '고압산소치료센터'

14명까지 동시치료… 본격 가동
중증환자 골든타임 확보 '기여'

  • 승인 2020-07-22 16:13
  • 신문게재 2020-07-23 7면
  • 염정애 기자염정애 기자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개소식
경기도 지역 최초로 최대 14명이 동시에 치료받을 수 있는 다인용 고압산소치료센터가 지난 21일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문을 열었다.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개소식에는 경기도 이용철 행정2부지사와 김재훈 보건건강국장,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과 김진구 병원장, 허탁 대한고압학회장(대한응급의학회이사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날 문을 연 명지병원의 고압산소치료챔버는 12~14명이 동시에 산소치료를 받을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다인용 챔버로 24시간 가동되기 때문에 긴급한 응급중증환자에 대한 골든타임 내 적기 치료가 가능하다.

도 최초로 다인용 고압산소챔버를 설치한 명지병원은 지난해 경기도의 응급의료기관 고압산소챔버 장비비 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도비 11억 원과 자비 2억여 원을 투입, 국내 최대 규모인 12~14인용 장비와 인력을 갖추고 이번에 본격 가동하게 된 것이다.

고압산소챔버는 주로 화재 등에 따른 급성 일산화탄소중독 및 가스색전증과 같은 중증 환자 치료에 24시간 대응한다, 또 잠수병은 물론 화상, 당뇨발, 뇌농양, 골수병, 버거씨 병 등의 만성 질환의 치료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철 부지사는 축사에서 "명지병원에 운용하게 된 다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는 중증응급환자가 발생했을 경우 의료진이 함께 입실해 치료가 가능한 장비로, 경기북부권역은 물론 인근 서울경기지역까지 아우르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도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향후 우리나라 고압산소챔버의 스탠다드를 세운다는 생각으로 기능과 성능, 디자인 면에서 심혈을 기울일 수 있었다"며 "중증응급환자 발생시 골든타임 내에 신속하고 안전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고양=염정애 기자 yamjay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