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노인의 날'소고(遡考)

[실버라이프]'노인의 날'소고(遡考)

  • 승인 2020-10-07 09:27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이길식 명예기자
지난 2일은 제24회 '노인의 날'이었다.

노인의 날 유래는 1990년 빈에서 열린 제45차 유엔총회에서 10월 1일을 '국제노인의 날'로 결의하고 1991년 10월 1일 전 세계 유엔사무소에서 제1회 국제노인의 날 행사를 거행한 때부터 시작됐다.

날로 심각한 저 출산 고령화사회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노인문제에 대하여 범국민적 관심을 고취(鼓吹)하고 노인에 대한 공경과 감사한 마음을 새기기 위한 기념일이 '세계노인의 날'(lnternational day of older persons)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유엔이 정한 노인의 날인 10월 1일이 '국군의 날'이어서 하루 뒤인 10월 2일을 노인의 날로 결정, 1991년부터 법정기념일이 되었다. 우리나라도 산업화 도시화로 인한 인구의 고령화와 사회적 구조 및 가치관의 변화에 따라 노인문제는 100세 고령화 시대를 맞아 경로효친의 미풍양속을 전통적으로 이어 오면서 사회적 관심과 가치관 정립을 위해 국가가 발 벗고 나서야 할 시기가 도래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8년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7.2%에 이르러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었고 2018년은 14.3%가되어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2026년에는 20.8%로 초 고령사회에 도달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8월 말 현재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20만 7천 여 명으로 전체인구 148만 여명 인구대비 13.5%를 차지하고 있고 100세 이상의 노인이 365명으로 고령화 사회를 방증(傍證)하고 있다. 인간은 늙어서 인간답게 살아야하며 그러기 위해선 본인의 노인다운 노력과 품위를 유지해야 한다. 결국 나이가 계급이 아니라는 현실을 직시해야 하는 이유다. 세계최초 노인 헌장에서 특별한 의의를 지니는 본 헌장은 산업사회 속에서 노인이 처한 상황과 노인대책 노인의 책임 등을 천명하고 조문을 통래 노인이 나라의 어른으로써 받아야 할 실천사항을 담고 있어 주목해야 한다. 우리는 예로부터 경로효친의 덕을 가장 큰 미덕으로 여겨왔다. 한민족의 정체성으로 '동방예의지국'(東方禮儀之國)이 세계적 경로효친의 미덕을 실천하는데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 하고 저 출산 고령화 사회와 사회적 관심에 힘입어 정부의 장기적 관점에서 '노인의 날' 의미를 되새겨 결코 간과만 해서는 안 되는 현실이 됐다.

이길식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포토 &] 하늘에서 호빵이 내려와
  2. 법정법인화 전환부터 체육진흥 연구용까지…민선 대전체육회 '분주'
  3. 한화이글스 코로나19 뚫고 외국인 선수 입국완료
  4. [날씨] 충남 출근길 눈 조심하세요
  5. '남성은 숙직, 여성은 재택' 대전 여성 재택숙직제 '갑론을박'
  1. [영상]지옥훈련의 시작! 어서와 거제는 처음이지? 대전하나시티즌의 거제 전지훈련
  2. 대전·세종 아파트값 상승 꾸준… 언제까지 지속되나
  3. 포항시, 포항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
  4. 지역대 정시 패닉…학령인구 감소 '미달 도미노' 우려
  5.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조합설립 총회 완료… 사업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