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읍성 발굴조사로 조선시대 방어시스템 확인

서천읍성 발굴조사로 조선시대 방어시스템 확인

  • 승인 2020-11-26 11:11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서천읍성, 조선시대 방어시스템 존재 확인


서천군과 충남역사문화연구원(원장 박병희)이 오는 30일 서천읍성(충남도 지정문화재 문화재자료 제132호) 남측 성벽구간에 대한 2020년도 발굴조사 최종보고회와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하고 주요 성과를 발표한다.

서천읍성은 조선시대 금강으로 침입해 오는 왜구로부터 양민을 보호하기 위해 세종 연간(1438~1450)에 쌓은 것으로 추정되며 발굴조사 결과 성 외부로부터 해자와 목익(땅에 박아놓은 목창), 방어시설(함정 혹은 목책 추정), 성벽.치성으로 구성된 3단계의 온전한 방어시스템이 존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문종실록 등의 문헌을 통해 서천읍성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던 해자가 그 실체를 드러내 주목을 받고 있다.

해자는 성벽으로 접근하는 외부의 적을 막는 방어시설로 성벽 앞쪽에서 약 11m 거리를 두고 암반을 굴착해 U자형으로 만들어졌으며 내부에 석축시설을 조성했다.

해자 너비는 7~8m 정도로 해자 안에는 적의 침입을 방어하기 위한 목익시설이 다수 확인되고 있다.

또 해자와 성벽 사이에서는 약 1.5m 간격으로 40기의 방어시설도 확인됐다.

평면형태는 방형으로 내부에는 잡석이 채워져 있으며 1차 방어선인 해자를 넘어오는 적을 방어하는 2차 방어선 역할을 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성벽에 사각형 모양으로 돌출된 치성은 성벽과 함께 입체적인 방어선을 구성하는 시설로 전면 9.7m, 측면 8.3m의 큰 규모로 조성됐다.

성벽의 높이는 3m 이상으로 보존상태가 매우 우수하다.

박병희 충남도역사문화연구원장은 "서천읍성에 대한 발굴조사를 진행할수록 잘 보존된 읍성의 모습에 매번 놀라게 된다"며 "이번 발굴조사 성과를 통해 정비.복원과 함께 사적으로 승격되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박래 군수는 "서천군은 서천읍성과 한산읍성, 비인읍성이 있는 읍성의 도시로 서천읍성 발굴조사에서 새롭게 확인된 해자와 방어시설을 보존할 수 있는 종합 계획을 세우겠다"며 "서천읍성과 군민이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천읍성은 충남도 지원으로 서천군과 충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 정비 및 복원을 위한 연차 학술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존 성벽 중심의 발굴이 아닌 주변 지역까지 종합적인 조사가 추진되고 있으며 발굴조사 결과를 토대로 남쪽 성벽 구간에 대한 추가 발굴조사와 복원.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