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난방비 절약하며 알뜰한 겨울 보내기

[대전시다문화]난방비 절약하며 알뜰한 겨울 보내기

  • 승인 2020-12-23 16:16
  • 신문게재 2020-12-24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유례없이 따뜻했던 지난겨울과 달리 코로나와 갑자기 찾아온 한파가 겹쳐 올 겨울은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질 전망이다. 실내 활동이 늘어날수록 겨울철 생활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난방비도 증가하게 되므로 각 가정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난방비 절약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자.



먼저 난방과 직접적인 관련이 제일 큰 보일러의 효율적인 사용을 통해 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다.

▶ 집안 모든 곳에는 보일러 배관이 연결되어 있는데, 쓰지 않는 방의 문을 닫아 두고 그 방에 연결된 보일러 밸브를 잠가두면 난방 면적이 줄어들어 난방비를 아낄 수 있다. 그러나 방 밸브는 최소 2개 이상은 열어 두고 아주 추운 날에는 동파 방지를 위해 각 방의 밸브를 모두 열어 바닥 난방 수를 순환시켜야 한다.

▶ 보일러를 자주 켰다 껐다 하면 희망 온도까지 열을 내는 데 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해 난방비가 더 많이 나온다고 한다. 그러므로 보일러를 적정 실내 온도인 20도 정도로 맞춰두고 집을 비울 때나 온수만 사용할 때도 보일러를 완전히 끄는 것보다는 '외출'로 설정하는 것이 좋다.

▶ 보일러 내부에 이물질이 쌓이면 보일러의 효율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주기적인 보일러의 배관과 필터 청소가 필요하다. 또한 10년 이상 사용한 노후된 보일러는 교체하는 것이 좋다.

또한 생활에서의 작은 실천을 통해 난방비 절감의 효과를 볼 수 있다.

▶ 겨울철 실내 습도는 40~60%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한다. 실내 습도가 높아지면 실내의 온기가 더 빨리 퍼져 나가고 또한 열이 더 오래 유지되므로 가습기를 설치하면 추위를 덜 느낄 수 있다.

▶ 단열 용품(에어캡, 커튼 등)을 사용하면 문이나 창틈으로 들어오는 찬바람을 한 번 더 막아 실내 온도를 올리는 효과가 있다. 또 러그나 카펫 등을 이용하면 보일러로 따뜻해진 바닥 온기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

▶ 내복을 입으면 체감 온도가 2-3도 높아지는 효과가 있으므로, 실내에서도 내복이나 얇은 옷을 여러 겹 입기를 생활화하는 것이 좋다. 수면 양말이나 실내화를 신는 것도 바닥으로부터의 냉기를 막아 준다.

▶ 수도꼭지를 온수 방향으로 두면 보일러가 공회전해 난방비가 상승한다고 한다. 사용 후에는 반드시 꼭지를 냉수 방향으로 돌려놓는다.



이미경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3.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4.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5. 혁신도시+청사재배치 공공기관 이전 대전이 최적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