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α 약속 제대로 지켜야”... 이번 주말 잠정 결론

“기상청+α 약속 제대로 지켜야”... 이번 주말 잠정 결론

대전민심 달래줄 확실한 정부 공식발표 필요
기대 이하땐 시와 지역의원 정치력 타격 불가피
시 마무리 단계… 직간접적 경로로 총리실 압박

  • 승인 2021-01-14 21:10
  • 신문게재 2021-01-15 1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2020102001001518100052751
정부가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에 따른 대안으로 언급해온 ‘기상청+알파’ 약속을 제대로 지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전시와 협의 없이 정부 주도로 일방적으로 중기부 세종 이전을 추진하면서 등을 돌린 대전 민심을 달랠 확실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기대 이하의 대책이 나올 경우 대전시의 행정력은 물론 국회의장과 민주당이 장악한 지역국회의원의 정치력에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지역 정·관가의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전시 고위 관계자는 14일 “오늘 국무총리실에서 현안조정회의를 했고, 여기서 논의가 됐을 것으로 보인다”며 “아마 내일쯤 다음 주 화요일(19일) 국무회의 보고안건으로 확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일방적 추진에 따른 성난 민심을 달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대전시의 전망은 일단 긍정적이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언급대로 대전시의 희망은 기상청 +알파다. 정세균 총리는 이미 여러 차례 공개석상에서 기상청+알파를 입장을 언급했고, 허태정 대전시장 역시 직·간접적인 루트를 통해 대안 발표 시기를 1월로 못 박았기 때문이다.

다음 주 국무회의 보고 안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전시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하지 않으면 우리가 얘기할 수 없다”며 마무리단계에 왔음을 언급했다.

정부 입장에선 ‘+알파’를 발표하지 않거나, 기대 이하의 +알파일 경우 또다시 대전 민심이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신중한 분위기다. 특히 대전 출신의 국회의장과 대전 지역구 국회의원은 물론 대전시장과 5개 구청장 모두 민주당 소속이라는 것에도 상당한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대전시 관계자는 “우리 입장에선 기대 이하의 대안을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며 “실리를 강조해온 만큼, 시민이 만족하고 수용할만한 대안이 나와야 하고,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대전시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지난해 연말까지 여러 차례 총리실을 방문했고, 연초부터는 추진단장인 서철모 행정부시장이 수시로 총리실로 전화하고 있다. 실무진을 중심으로 직·간접적으로 대전 민심을 전달하고, 지역 국회의원도 정보를 공유하며 정부와 총리실을 압박하고 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전체적으로는 낙관론이 우세한 듯하지만, 정부는 현재 +알파가 있는 다른 지역의 민심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어떤 결론이 나올지 모르지만, 결과에 따라 여러 정치적 파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3.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4.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5. 혁신도시+청사재배치 공공기관 이전 대전이 최적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