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대덕구, 폰트로 브랜딩

  • 오피니언
  • 독자 칼럼

[기고] 대덕구, 폰트로 브랜딩

조대웅 대덕구의회 운영위원장

  • 승인 2024-02-25 16:35
  • 신문게재 2024-02-26 18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조대웅 의원
조대웅 대덕구의원.
지금의 대한민국은 바야흐로 소셜미디어(Social Media-사람들의 의견, 생각, 경험, 관점 들을 서로 공유하기 위해 사용하는 온라인 도구나 플랫폼)의 시대이다. 이제 영상 시청은 TV보다 핸드폰 속 유튜브가 익숙하고, 본인의 감정을 인스타그램 속 사진을 통해 드러내는 것이 편하게 느껴진다. 이렇게 소셜미디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만큼, 누구든지 마음만 먹는다면 창작자가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일상을 촬영·편집해 유튜브에 올린 브이로그(영상일기) 영상이 바로 '창작물'이 되고 '저작권'을 지니기도 한다. 그러나, 영상에 넣은 자막 혹은 배경으로 사용한 사진 등이 타인의 저작권을 침해할 수 있다. 또한 창작자가 타인의 저작권을 침해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을 악용해 합의금을 요구하는 사례도 있다. 그 사례 가운데 하나가 폰트(Font) 저작권을 악용한 '폰트 합의금 장사'가 있다. 필자는 이러한 문제를 인식한 후, 지난해 대덕구의회 제272회 정례회 기간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폰트 저작권 관련 문제 제기와 함께 해결 대안으로 '대덕구 폰트 개발'을 제시했다.

필자가 대덕구 폰트 개발을 제안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이다.

첫 번째, 공공의 이익이다. 앞서 말한 폰트 합의금 장사는 일부 폰트 저작권자가 약관에 깨알 같은 글씨로 비영리 사용 조건을 포함한 뒤에 배포, 이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이용자에게 수백만 원대의 막대한 합의금을 요구하는 방식이다. 이는 우리에게 익숙한 한컴오피스나 MS오피스 기본 폰트에도 해당될 수 있다. 그러나 창작자 입장에선 아무리 신경을 쓴다고 하더라도, 이용 권한에 따라 달라지는 유·무료 범위를 정확하게 인지하기 어려운 경우가 적지 않다. 대덕구 자체적인 폰트를 개발해 공공의 목적으로 무료 제공한다면 학생이나 소상공인 등 구민 모두가 유료 폰트 무단 사용에 따른 저작권 분쟁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대덕구 폰트가 여러 창작물에 활용된다면 공공복지로서의 가치도 드러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두 번째, 대덕구 브랜딩이다. 1990년 경기도 부천시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전국의 여러 지자체가 도시 브랜딩 개발에 힘쓰고 있다. 기존 상징물인 심벌마크, 브랜드 슬로건, 캐릭터를 포함해 최근에는 폰트도 도시 브랜딩 요소 가운데 하나로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이다. 대표적인 사례로 고양시의 고양체가 있다. 고양체는 손으로 반듯하게 꾹꾹 눌러쓴 손글씨체다. 고양시 대표 캐릭터인 '고양고양이'를 딩벳(Dingbat)폰트(이미지를 문자화한 폰트, 일종의 그림문자)로 활용한 점이 눈에 띈다. 고양시는 고양체를 SNS에 활용해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고양시와 같이 우리 대덕구도 대표 캐릭터와 폰트를 활용해, 대덕라이프(소식지)나 SNS 카드뉴스 등 다양한 매체에 활용한다면 도시 브랜딩 가치를 높이는 한편, 지역 홍보에도 큰 힘이 될 것이다.



폰트 관련 저작권 문제는 지금까지도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폰트 저작권 분쟁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저작권 이용 권한을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다. 하지만, 필자는 저작권 이용 권한에 대해 알지 못하더라도 공공복지로써 누구든 폰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대덕구 폰트가 개발되길 바란다. 또한 대덕구 폰트 무료 배포를 통해 많은 창작자가 폰트 저작권 걱정 없이 본인의 상상력을 보여줄 수 있는 창작물을 만들어내는 한편, 우리 구의 브랜딩 자원으로도 활용돼 대덕구가 더 많이 알려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 조대웅 대덕구의회 운영위원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3.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1.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2.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3.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0시 축제, 칼국수 맛집, 빵 투어까지… 골라 가세요" 대전시 홍보 부스는 첫날부터 0시 축제 이벤트와 사은품 뽑기 행사 참여를 위해 긴 줄이 이어졌다. 특히 1등에게 대형 꿈돌이 인형을 주는 종이뽑기 행사 안내를 알리지 4, 50여 명의 대기자가 일순간에 모이기도 했다. 이날 대전시는 8월 9일부터 시작하는 0시 축제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0시 축제와 더불어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으며, 대전의 칼국수 맛집을 소개하는 책자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 대청호와 성심당, 식장산 해돋이 전망대, 엑스포 과학공..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59) 국회의원이 창당 후 처음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99.9%의 압도적인 지지로 대표로 선출됐다. 조 대표는 7월 20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4000여명의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총 선거인당 5만2881명 중 3만2094명이 참여한 대표 선출 투표에서 3만2051표를 얻어 당선됐다. 59.6%의 지지를 얻은 김선민 후보가 수석 최고위원, 황명필 후보는 30.3%의 지지로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김선민 수석 최고위원은 대표 궐위 시 대표직을 이어받는다. 임기 2년의 차..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인 충남 보령머드페스티벌이 20일 개막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이날 대천해수욕장 머드엑스포광장에서 열린 '제27회 보령머드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올 여름도 우리는 모두 '머드'로 하나 될 것"이라며 "세계 5대 갯벌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도 등재된 서해안 머드를 마음껏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세계 각 국에서 모인 방문객들을 환영했다. 보령머드축제는 7월 20일부터 8월 4일까지 17일 간 진행되며, 보령머드축제장에서는 머드체험존, 강철머드챌린지, 머드셀프마사지, 특설 무대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