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한화이글스…'에이스' 류현진 부활 절실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흔들리는 한화이글스…'에이스' 류현진 부활 절실

키움에 3연패 당하며 단독 1위에서 4위로 한순간에 추락
투타 밸런스도 흔들…두산 상대로 분위기 반전 노린다

  • 승인 2024-04-08 17:51
  • 신문게재 2024-04-09 8면
  • 심효준 기자심효준 기자
PYH2024032917340006300_P4
3월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셔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2회초 한화 류현진이 만원 관중 앞에서 역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7연승을 달리다 최근 3연패를 기록한 한화이글스가 이번 주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1위 탈환을 노린다. 한화 선발진 에이스인 류현진의 기량 회복이 절실한 상황이다.

한화는 4월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3-4로 지면서 3연패 늪에 빠졌다. 단독 1위였던 리그 순위도 8일 기준 8승 5패로 공동 4위까지 떨어졌다.

경기력이 흔들리기 시작한 건 에이스 류현진의 부진에서 시작됐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3경기 선발에 출전해 14이닝 동안 16실점(13자책점)을 기록했다. 이닝 당 출루허용률은 2.00 수준이며 평균자책점은 8.36이다. 하위권에 있던 팀의 도약을 이끌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시즌 첫 경기부터 패전투수가 되더니 아직 승리를 챙기지 못하고 있다.

그의 부진과 함께 밸런스를 맞춰가던 투타도 함께 흔들리는 모양새다. 5~6일까지 진행한 키움과의 맞대결에서 한화 타선은 각각 7점, 6점을 뽑고도, 선발로 나선 류현진(9실점)과 펠릭스 페냐(6실점)의 대량 실점을 만회하지 못했다. 7일엔 김민우가 호투했지만, 이번엔 타자들이 3득점에 그치면서 승리를 완성 짓지 못했다.



1위 재탈환을 노리는 한화는 9일부터 11일까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원정 경기를 펼친 뒤,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로 돌아와 KIA 타이거즈를 맞이한다. 두산과의 3연전에선 리카르도 산체스와 문동주, 류현진이 차례로 선발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산체스와 문동주가 비교적 안정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는 만큼, 분위기 반전을 위해선 류현진의 개인 통산 99번째 승리가 가장 절실한 시점이다.

최원호 감독은 류현진의 부진에 대해 "충분히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본다. 경기를 치르면서 구위가 현저히 떨어졌다고 하면 체력의 문제라고 볼 수 있겠지만, 그런 건 아니었다"며 "앞으로 개선 방향에 대해 논의도 했기 때문에 다시 괜찮아질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심효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5.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1.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