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예술인 특화전시관 조성 한걸음

  • 정치/행정
  • 대전

원로예술인 특화전시관 조성 한걸음

대전시 조평휘,임봉재 작가와 작품 기증 등 양해각서 체결

  • 승인 2024-05-22 17:15
  • 신문게재 2024-05-23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1. 원로예술인 특화전시관 조성에 한 걸음 더
대전시는 22일 대전 대표 원로예술인 조평휘, 임봉재 작가와 특화전시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조평휘 작가, 이장우 대전시장, 임봉재 작가>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는 22일 대전 대표 원로예술인 조평휘, 임봉재 작가와 특화전시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전 미술 위상 확립과 대전시민의 문화 향유라는 취지에 서로 공감하며 작품 및 자료 기증에 대한 내용과 향후 활용 계획 등을 담고 있다.

두 작가의 작품과 자료는 수증(受贈) 절차를 거치며 향후 전시관 운영과 대전미술사 연구 확장 등 전시 및 연구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두 원로 작가는 대전 미술사에 많은 영향과 후진 양성에 힘을 쏟았다.



조평휘 작가는 1932년 생으로 황해도 연안에서 태어났으며, 홍익대에서 미술을 전공했다.

1976년 목원대에서 교편을 잡아 대전으로 거처를 옮긴 후, 충청지역 화단의 여러 작가와 교육자를 양성하는데 헌신했다. 운산(雲山)이란 자신의 호처럼 구름과 산을 즐겨 그렸으며, 특히, 대둔산, 계룡산 등을 소재로 장엄한 자신만의 운산산수화 양식을 정립해 미술계에 대전의 풍경을 널리 알렸다. 현재도 고령에도 매주 작업실에 나와 작품 제작에 몰두하고 있다.

임봉재 작가는 1933년 충북 옥천 출생으로, 대전 선화초, 한밭중, 대전공업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회화과를 전공했다. 1957년 대전공업고 강사를 시작으로 대전고 등 오랫동안 교편을 잡으며 후진 양성에 힘을 보탰다.

특히, 대전시립미술관 초대관장을 맡아 미술관 설립과 방향성 설정 등 대전 미술 정체성 규명과 발전에 많은 공헌을 했다.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가족에 대한 애틋한 사랑을 향토적인 색채와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작품을 흔쾌히 기증해 주신 두 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보물 같은 작품을 시민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영광이다"이라며 "특화전시관을 제2시립미술관과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예술 랜드마크로 조성해 전 국민이 선생님들의 작품을 관람하고 다시 찾고 싶은 곳으로 만들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특화전시관 조성은 민선 8기 핵심사업으로 지역 연고 유명 원로예술인의 작품 등 전시를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3.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4.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5.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1.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2.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3.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4.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 ‘석면학교’ 전국 최다… 교육청 “2027년까지 모두 제거”

대전교육청이 2027년까지 석면 학교 제로화를 목표로 방학 기간 중 제거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학교 118곳의 석면을 제거해야 하는 대전교육청은 현재 흐름대로라면 목표 기한 내 모든 학교 석면 제거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2024년 내 29곳의 학교를 대상으로 석면 제거 공사를 실시한다. 여름방학 중 대전 내 학교 석면 제거 공사는 11곳이며 나머지 18곳은 겨울방학 중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이 이번 여름방학 중 공사를 진행하는 학교는 초등학교 5곳, 중학교 4곳, 고등학교 2곳이다..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